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천재? 저는 노력형…노력할 용기 있어 다행"

피아니스트 임윤찬, 뉴욕중앙일보 인터뷰
"고독함 속에서 예술 꽃피운 릴케 시인 좋아해"
"길을 헤맬 때도 있어…레코딩 들으며 해결"

북미 최고 권위의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콩쿠르’에서 지난 18일 우승한 임윤찬 피아니스트. 지난 24일 맨해튼 스타인웨이 홀에서 뉴욕중앙일보와 인터뷰를 진행한 후 피아노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북미 최고 권위의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콩쿠르’에서 지난 18일 우승한 임윤찬 피아니스트. 지난 24일 맨해튼 스타인웨이 홀에서 뉴욕중앙일보와 인터뷰를 진행한 후 피아노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천재는 절대 아니고요, 전 그냥 노력하는 사람입니다.”
 
북미 최고 권위의 ‘반 클라이번 국제 피아노콩쿠르’에서 최연소 우승한 임윤찬(18) 피아니스트를 만난 첫 느낌은 ‘순수함’이었다. 앳된 얼굴과 목소리 탓도 있었지만, 음악에 대한 순수한 열정이 그대로 전해졌다. 콩쿠르 우승 후 당황스럽고 심란했다는 그는, 일각에서 ‘천재’라고 불리는 것에 대해 “절대 아니다”며 고개를 저었다.
 
임 피아니스트는 지난 24일 맨해튼 스타인웨이 홀에서 진행된 뉴욕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베토벤 같은 분이 천재”라며 “저는 그냥 노력하는 한 사람으로, 노력할 수 있는 용기가 있다는 게 다행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반 클라이번 콩쿠르 준결승 무대에서 ‘악마의 곡’으로 불리는 리스트의 ‘초절기교 연습곡’을 연주해 이목을 끌었다. 그의 대담함은 결국 작은 연습실에서 보낸 고독한 시간의 결과물이었다. 임 피아니스트는 “제가 좋아하는 라이너 마리아 릴케 시인이 말했던 것처럼, 고독한 연습 시간이 가장 힘들다”며 “길을 헤맬 때도 있지만, 결국은 좋은 음악을 하고 싶다는 마음이 해법이 된다”고 말했다.
 
다음은 임 피아니스트와의 일문일답.  
 
-수상 소감은, 이번에 배운 점이 있다면.
“입상 목표가 있었던 것이 아닌데 상을 받아서 처음에 당황을 했다. 약간 심란하기도 했다. 걱정도 되고.”  
“음악을 무대에 올리기 직전까지 재검토가 수차례 필요하다는 것을 배웠다. 제 허점도 좀 찾았다.”
 
-피아노를 ‘평생’ 하겠다고 생각한 순간은
“사실 아직까지도 ‘평생’ 이란 확신은 안 든다. 내일 일도 어떻게 될 지 모르기 때문. 그렇지만 위대한 예술가들의 레코딩을 들었을 때 ‘나도 그분들처럼 음악을 하고 싶다’는 생각 때문에 계속 하고 있다.”
 
-전공자가 아닌 부모님이지만 음악적 환경 조성을 잘 해주셨다.
“금전적 지원 외엔 부모님이 항상 뒤에 빠져계셨고 강압적인 것은 아예 없었다. 사실 음악가들에겐 ‘방해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저희 부모님은 저를 거의 내버려 두셨는데, 그게 가장 도움되는 환경이었던 것 같다.”
 
-천재라고 일컫는 사람들도 있는데
“천재는 절대 아니고, 그냥 노력하는 사람이다. 노력을 할 수 있는 용기가 있는게 다행인 것 같다.”
 
-‘산에 들어가서 피아노만 치고 싶다’는 생각은 왜 했나.
“어릴 때 아무것도 몰라서 ‘피아노만 치며 기쁘게 살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가, 시간이 흐르며 결국 음악은 상업적인 것과 떨어질 수 없다는 결론에 확신이 생겼다. 그런 것을 알게 됐을 때 굉장히 실망했던 순간이 있었고 충격이었다. 산에 들어가고 싶다는 것은 그런 걸 다 버리고 음악만 하고 싶다는 의미로 얘기한 것이다.”
 
-가장 큰 시련은.
“피아니스트들이 항상 연습은 고독한 순간이라고 한다. 좋아하는 시인 릴케 역시 외로움 속에서 예술 꽃이 핀다고 하는데, 사실 그게 가장 힘들다. 엄청 작은 연습실, 인테리어도 없고 같은 색만 있는 곳에서 하루에 7시간은 연습하다보니 ‘이게 뭐하는 건지’라며 길을 헤맬 때도 있다. 해법은 결국 레코딩을 듣는 것. 들으면서 아, 그래도 저렇게 연주할 수 있다면 이건 별 것 아니겠다는 생각을 한다.”
 
-한국인 음악가들이 세계 무대에서 선전하는 이유가 뭘까.
“아마 한국인이라서기보다는, 그 분들 자체가 굉장히 열심히 하는 분들인데 한국인이다. 그런 것 같다.”
 
-모든 장르를 잘하는 사람으로 남고 싶다고 했는데.  
“천재 예술가들의 시대인 르네상스, 바로크 음악에 가장 관심이 많고, 현대음악도 굉장히 좋아해서 상반된 두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
 
-가장 좋아하는 피아니스트는
"물론 있는데, 거의 매일 바뀐다. 오늘같은 경우 러시아의 전설적인 소프로니츠키 피아니스트가 좋았다. 많은 사람이 모르는, 알려지지 않은 피아니스트가 좋을 때도 있고, 모두가 아시는 호로비츠도 좋아한다. 생존한 인물 중엔 예브게니 키신, 그리고 저희 선생님(손민수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음악을 제가 가장 좋아한다."
 
-이제 해외투어까지 하려면 체력이 중요할텐데
"예전엔 수영·축구·야구 등 별 걸 다 했고 관심사도 많았는데 중학교 입학 후 신기하게도 피아노만 치게 됐다. 연습할 게 많으면 정말 시간이 없어서 운동은 못 하고 있다.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
 
-쇼팽 콩쿠르에도 도전할 생각인지.
“모르겠다. 아직 너무 많이 남았고, 어떻게 될 지.”
 
-한인들도 굉장히 자랑스러워하고 있고, 뉴욕 공연을 기다리고 있다.  
“응원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해외공연 스케줄은 7월 중 공개될 예정) 
 
글·사진=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