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전기차 EV6, 테슬라 기록 깨고 기네스북
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아 전기차 EV6, 테슬라 기록 깨고 기네스북

미 대륙횡단 충전 7시간 10분
종전 비해 5.5시간이나 단축

대륙횡단 최단 충전시간 기네스 기록을 세운 기아 EV6가 LA 오토쇼에 특별전시되고 있다. 박낙희 기자

대륙횡단 최단 충전시간 기네스 기록을 세운 기아 EV6가 LA 오토쇼에 특별전시되고 있다. 박낙희 기자

기아의 첫 전용전기차 EV6 크로스오버가 전기차 대륙횡단 최단 충전시간 부문 세계 기록을 세우며 기네스북에 올랐다.
 
기아미국판매법인(KA)에 따르면 2022년형 EV6는 뉴욕에서 LA까지 총 2880.5마일의 거리를 7일에 걸쳐 주행 완주하는 동안 총 충전시간이 단 7시간 10분 1초에 불과했다.
 
이는 테슬라가 가지고 있던 종전기록 12시간 48분 19초를 5.5시간 단축한 것으로 전기차 대중화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고 있는 충전시간 개선에 진전을 보인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KA 마케팅 담당 러셀 와거 부사장은 “EV6의 경이적인 기록은 기아가 전기차 대중화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라는 청신호다. 앞으로 선보일 모든 전기차를 통해 기아만이 가능한 세련된 디자인과 기술, 디테일과 뛰어난 품질, 그리고 역동적이고 다이내믹한 주행성능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의 플랜 S 전동화 전략에 따라 내년 초 출시되는 첫 번째 모델인 EV6는 론칭 에디션 사전 예약 조기 마감 등 시판 전부터 주목을 받고 있다.

박낙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