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수만 년의 세월 품은 빙하 위를 걷다

하기환 회장의 알래스카 자동차 투어<2>

곳곳 펼쳐진 웅장한 절경 압권
크루즈·카약·하이킹으로 구경
대형 송유관·연어 부화장까지

알래스카에서 가장 아름다운 빙하 중 하나로 손꼽히는 마누츠카 빙하. 지금까지 알래스카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빙하의 연령은 약 3만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어객들이 인솔 가이드를 따라가고 있다. [사진=하기환 회장 제공]

알래스카에서 가장 아름다운 빙하 중 하나로 손꼽히는 마누츠카 빙하. 지금까지 알래스카에서 발견된 가장 오래된 빙하의 연령은 약 3만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투어객들이 인솔 가이드를 따라가고 있다. [사진=하기환 회장 제공]

페어뱅크에서 발데즈로 가는 하이웨이를 따라서 그 유명한 알래스카 파이프라인이 있다. 지난 1977년 70억불의 공사비에 무려 2만9000명 이상이 투입돼 장장 800마일에 걸쳐 파이프라인을 설치한 것이다. 끝도 없는 파이프라인이 황량한 땅 위에 건설되었고 현재는 원유 수송량이 많이 줄었다고 한다.  
 
길이 800마일에 달하는 대형 파이프 라인.

길이 800마일에 달하는 대형 파이프 라인.

 
발데즈 인근 리차드슨 하이웨이 주변의 호스테일 폭포.

발데즈 인근 리차드슨 하이웨이 주변의 호스테일 폭포.

발데즈 인근 지역에 월싱턴(Worthington)빙하와 호스테일(Horsetail)폭포가 있다. 발데즈 도시는 1960년 발생한 강도 9 이상 되는 지진으로 완전히 파괴되었다. 도시 전체를 수 마일 떨어진 곳으로 옮겨서 새 도시를 건설한 것이다.  
 
발데즈에서 크루즈선을 타고 콜롬비아 빙하 구경에 나섰다. 6시간 이상 걸렸는데 중간에 대머리독수리와 바다사자를 볼 수 있었고 콜롬비아 빙하를 가까이서 돌아봤다.  
 
밴쿠버에서 떠나는 대형 크루즈 배는 워낙 커서 빙하에 가까이 갈 수가 없고 많은 제약이 있어 빙하를 가까이서 보려면 다시 조그만 배를 이용해야 한다. 딸네 식구는 크루즈보다 카약으로 돌아보겠다며 나섰다.  
 
발데즈 항구 안에 위치한 연어 알을 빼서 부화시키는 어류 부화장(Fish Hatchery)을 방문했다. 연어 치어를 어느 정도 키워서 방류하는데 연어 종류에 따라 2년 또는 3년 만에 다시 돌아온다. 연어 치어 귀에 표시해서 어느 양식장에서 방류된 것인지 알 수 있게 했다고 한다.
 
발데즈를 떠나 알래스카를 러시아로부터 사들인 국무장관의 이름을 딴 도시 수어드(Seward)로 향했다.  
 
중간지점에서 하루 쉬고 마누츠카(Manutska)빙하를 보기로 했다. 이 빙하는 내륙에 있고  직접 올라가 볼 수가 있다. 빙하는 꼭 가이드 인솔하에 올라갈 수가 있게 하고 60불 이상 입장료를 받는다.  
 
빙하 자체는 국가 소유이지만 빙하를 올라가는 길목이 사유재산이라 이 땅을 옛날부터 소유하고 있던 주민이 주차장을 만들고 빙하 하이킹에 필요한 신발에 붙이는 크렘폰(Crampons)을 빌려주며 비싼 입장료를 받고 있었다. 대동강물 팔아먹었다는 봉이 김선달이 알래스카에도 있었다. 조상이 산 땅이 운 좋게 빙하 옆에 붙어있어 자손들이 크게 돈벌이를 하게 된 것이다.  
 
빙하를 올라가려면 주로 헬리콥터를 타고 가야 하는데 그보다 훨씬 적은 경비로 빙하 위를 3시간 이상 하이킹하는 것도 좋은 것 같다.
 
면적 400평방마일에 달하는 콜롬비아 빙하의 웅장한 모습.

면적 400평방마일에 달하는 콜롬비아 빙하의 웅장한 모습.

여행 중 바비큐 파티 모습.

여행 중 바비큐 파티 모습.

알래스카 여행 중에 식당 찾기가 쉽지 않았다. 일행 중에 바비큐 그릴 준비를 해 와서 큰 도시를 제외하곤 식사를 파크에서 바비큐로 하기로 했다.  
 
발데즈에서 준비한 광어, 연어, 비프스테이크 바비큐와 앵커리지 한국식품점에서 사 온 김치라면 등을 곁들여 먹는 식사는 환상적이었다.  
 
한번은 자동차 트렁크에서 급하게 음식을 꺼내다 자동차 키가 안에 있는 것을 모르고 닫았더니 옛날 구식 차라 전체가 잠겨버렸다. 물론 AAA는 근처에 없고 가까운 주유소도 50마일 밖에 있으니 앞이 캄캄했다.  
 
유리창을 부수고 키를 꺼내자니 앞으로 남은 일정에 비도 오는데 아이들도 타고 있어 추위를 견딜 수 없을 것 같았다. 다행히도 운 좋게 숙박소 주인이 도와주겠다고 철삿줄로 된 옷걸이를 가지고 나와서 손잡이를 열려고 했으나 잘 안됐다.
 
결국 앞 창문을 강제로 잡아당겨서 틈을 만들고 그 틈에 나무쐐기를 박아 더 넓히고 해서 앞 좌석에 있는 키를 철사 옷걸이에 걸어 간신히 창문 밖으로 꺼내는 데 성공했다.
 
모두 기도한 보람이 있었던 것인가? 여행 중에 모두 한두 번 사고가 난 적이 있지만, 매번 운 좋게 헤쳐나올 수 있었다.
 
다음 행선지인 수어드에 도착했다. 바닷가에 위치한 베스트 웨스턴 호텔에 숙소를 정했는데 파킹랏도 없는 호텔 숙박비로 자그마치 하루에 350불을 내라고 했다. 억울하지만, 알래스카 전체가 관광객으로 붐비니 할 수 없었다. 수어드는 근처에 빙하가 많다. 오전에 켄나이 피오르(Kenai Fjord) 관광 배를 타고 무려 6시간에 걸친 빙하 투어를 했다.  
 
발데즈와 수어드시에서 빙하 투어를 하면 밴쿠버나 시애틀에서 힘들게 크루즈선을 타고 와 빙하 관광할 필요가 없을 것 같았다.  작은 배를 이용하므로 빙하에 더 가까이 접근할 수 있고 중간에 바다사자, 대머리독수리를 비롯해 운이 좋으면 고래도 가까이 볼 수가 있다. 〈계속〉  

정리=박낙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