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저지주로 확장하는 뉴욕기업에 세액공제”

뉴저지 주의원들, ‘스테이 인 저지’ 법안 발표
“연간 2만불 통행료·주차·휘발유값, 뉴저지에 써야”

조시 고트하이머(민주·뉴저지 5선거구·연단) 연방하원의원이 9일 뉴저지주 상하원의원들과 페어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업들이 뉴저지주에서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유도해 뉴저지 주민들이 뉴욕시가 부과하는 교통혼잡료를 피할 수 있도록 하는 ‘Stay in Jersey’ 법안 지지 의사를 밝히고 있다. [조시 고트하이머 연방하원의원실]

조시 고트하이머(민주·뉴저지 5선거구·연단) 연방하원의원이 9일 뉴저지주 상하원의원들과 페어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업들이 뉴저지주에서 일자리를 창출하도록 유도해 뉴저지 주민들이 뉴욕시가 부과하는 교통혼잡료를 피할 수 있도록 하는 ‘Stay in Jersey’ 법안 지지 의사를 밝히고 있다. [조시 고트하이머 연방하원의원실]

 
“왜 뉴저지 주민들이 매일 두 시간을 다리나 터널에서 교통체증과 싸우며 버려야 하고, 아이들의 야구 경기를 놓치고, 비싼 통행료와 주차비·휘발유값으로 연간 2만 달러를 써야 합니까. 이들은 뉴저지주에서 일하고, 그 돈은 뉴저지주 경제를 살리는 데 쓰여야 합니다.”
 
9일 오전, 뉴저지주 페어론의 유명 다이너 앞을 찾은 조시 고트하이머(민주·뉴저지 5선거구) 연방하원의원은 뉴욕시가 추진 중인 교통혼잡료를 비판하며 “터무니없는(absurd) 이중과세”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날 조지프 라가나 뉴저지주 상원의원, 크리스 털리·리사 스웨인 뉴저지주 하원의원 등이 내놓은 ‘스테이 인 저지’(Stay in Jersey) 법안을 지지하기 위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뉴저지주의회에 제출할 이 법안은 뉴욕 기반 기업들이 뉴저지주에 지역허브를 설립하도록 장려하고, 뉴저지 거주자들의 통근 비용을 절약하도록 한다는 것이 골자다. 법안에 따르면 뉴저지주는 2027년까지 연간 1500만 달러 규모의 프로그램을 마련, 뉴욕 기업들이 뉴저지주에서 사업하면 택스크레딧(세액공제)을 제공한다. 렌트 등 투자로 직원 통근비를 절약했다는 것을 뉴저지경제개발청(NJEDA)에 증명하면 정규직 직원 1인당 250달러까지 공제를 받을 수 있다.
 
현재 뉴저지 거주자가 조지워싱턴브리지와 홀랜드·링컨터널을 이용해 뉴욕으로 출퇴근하는 데에는 하루 16달러가 들며, 교통혼잡료까지 시행될 경우 하루 비용은 39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고트하이머 의원은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 철자를 거꾸로 읽으면 현금자동입출금기(ATM)”라며 “MTA는 팬데믹 연방 자금을 받고도 재정상황을 해결 못 해 뉴저지 주민들을 갈취하려 한다”고 말했다. 또 “연간 2만 달러에 달하는 고가의 통행료와 휘발유값 등을 지역경제에 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욕시 교통혼잡료는 극심한 교통체증을 막기 위해 맨해튼 60스트리트 남쪽 지역으로 진입하는 운전자들에게 통행료를 부과하는 정책이다. 장기간 미뤄진 환경영향평가가 곧 공개되고 공청회 일정도 정해지며 내년부터 교통혼잡료가 부과될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이미 비싼 통행료를 지불하는 뉴저지 주민들에겐 ‘이중과세’에 해당한다는 반발이 나오고 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