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통산 7회 우승팀…우승 아니면 관심 없다

한인사회 최대규모, 최고 권위의 골프대회인 중앙일보 동창회챔피언십이 9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참여 열기가 뜨겁다. 가장 먼저 참가 신청서를 접수한 중앙대 부속중고등학교를 시작으로 올해 첫 출전인 공군항공과학고등학교, 서울대학교 등 각 학교 동문회들의 신청이 이어지고 있다. 올해 우승 각오를 다지고 있는 출전팀들을 만나본다.   승부욕이 불타오르고 있다. 다수의 챔피언 경력을 바탕으로 다시 한번 우승에 도전한다.   미주 한인사회 최대 골프 축제인 제34회 중앙일보 동창회 챔피언십에 나서는 중앙대학교 부속중고등학교(이하 중대부고) 골프팀은 골프대회 초창기부터 지난 30여 년간 출전해온 베테랑 팀이다. 작년에 아쉽게 우승을 놓쳤지만, 재작년까지 통산 7회 우승한 기록을 갖고 있어 단연 올해도 우승후보팀으로 꼽힌다.   류재용씨는 “지난 대회는 우승을 놓쳤지만, 올해는 다를 것”이라며 “오래 함께한 멤버들의 한층 더 단합된 실력을 보여줄 것이다. 우승이 아니면 관심이 없다”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중대부고가 자신감을 내보이는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탄탄한 선수층 때문이다. 이 팀의 사총사는 류재용(66),  전용선(66), 김연광(71), 유광수(71)씨다.     매년 같은 멤버로 중앙일보 동창회 골프 대회에서 중대부고를 빛내고 있는 정예멤버다. 어떤 선수가 나서도 경쟁력이 있다.   네 선수는 모두 40년에 가까운 구력으로 싱글 플레이어중에서도 수준급 실력을 자랑한다. 특히 김씨의 경우 애리조나에 거주하고 있지만 매년 중앙일보 동창회 골프 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LA로 오는 열성 선수다.   그는 20여년 전 LA에서 애리조나로 이사하였지만 매년 이 대회 덕분에 동창들과 정기적으로 만나고 골프 실력도 겨룰 수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류씨는 “이제 다들 나이가 있어 시니어부로 출전하지만, 실력만큼은 녹슬지 않고 더 노련해졌다고 자부한다”며 “최다 우승팀 중 하나인 중대부고 골프팀의 저력을 올해 제대로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중앙일보 동창회 골프 챔피언십 대회는 오는 6월 6일(목) 캐년크레스트컨트리클럽에서 열리며 ‘샷건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팀 4명의 출전 선수 중 최고 성적 3명의 성적을 합산해 순위를 가르는 ‘스트로크 플레이’로 진행한다. 연령별로는 일반부와 시니어부(65세 이상)로 나뉜다.   올해 상품도 푸짐하게 준비됐다. 종합 우승팀에게는 대한항공 한국 왕복 항공권 4매, 각 부문별 우승·준우승팀에게는 드라이버와 유틸리티 등 골프용품이 수여된다. 홀인원 상품으로는 오레스트 안마의자가 마련되어 있다. 홀인원 선수가 나오지 않을 경우 해당 제품을 추첨을 통해 지급한다.   ▶참가 신청 및 문의:(213)368-3723, 2556/이메일( promo.koreadaily@gmail.com)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골프 부고 중대 다수 최다 우승팀 중앙일보 동창회

2024-05-27

[부고] 이덕선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 별세

이덕선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이 11일 별세했다.향년 84세. 이덕선 이사장은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를 설립하고 초대 회장을 지냈다. 이덕선 이사장은 1966년 미국으로 건너가 컴퓨터 프로그래머로 시작, 1986년 Allied Technology Group, Inc.(ATG)를 설립,미국 국무부 전산망을 책임지는 기업인으로 성장하며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이고 한국인의 저력을 보여줬다고 평가받는다. 또한 “나눔은 결국 더 큰 결실을 맺는다”라며,자신과 아내의 이름을 딴 ‘Matthew D. & Katherine H. Lee Foundation’을 설립하여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를 실천해왔다. 이러한 공로로 2004년 한국외대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았으며, 2008년에는 미국 메릴랜드 주 정부가 수여하는 ‘최우수 기업 100대 경영자상’ (Top 100 Minority Business Enterprise’s Business Legend Award)을 수상하였다. 평소 인류에 공헌하는 글로벌 인재 양성을 염원하며 12년간 거액의 장학금을 후원하였으며,지난 2022년 한국외대에 장학금 100만 달러를 추가로 기탁 하여 이덕선 이사장이 출연한 장학금 총액은 40억 원에 달한다. ▲ 이덕선(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사장·앨라이드 테크놀로지 그룹 창립자 및 고문·향년 84)씨 별세,캐서린 리씨 남편상, 소피 리·퍼트리샤 리씨 부친상 = 11일(미국 현지시간),장례미사 13일 오전 11시,미국 메릴랜드주 성 유다 성당 ☎ +1-301-946-8200부고 해외동문연합회 한국외대 한국외대 해외동문연합회 이덕선 한국외대 이덕선 이사장

2024-04-13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