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한항공, 뉴욕시·암참과 소수계·여성소유사업체 지원

뉴욕시청에서 3자간 양해각서 체결
시 인증받은 M/WBE와 협력, 한국진출 지원
중소기업 인력 대상 인턴십 프로그램 신설

대한항공은 11일 뉴욕시청에서 뉴욕시,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와 함께 소수계.여성소유사업체(M/WBE) 지원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한 3자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겸 대표이사.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은 11일 뉴욕시청에서 뉴욕시,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와 함께 소수계.여성소유사업체(M/WBE) 지원 파트너십을 구축하기 위한 3자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겸 대표이사.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이 미국 내 소수계·여성소유사업체(M/WBE)를 지원하기 위해 뉴욕시와 손을 맞잡았다.
 
11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 회장은 뉴욕시청에서 M/WBE 지원을 위한 3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대한항공은 뉴욕시로부터 인증받은 소수계·여성소유사업체와 협력을 확대하고 한국시장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뉴욕시 중소기업 인력을 대상으로 한 인턴십 프로그램도 신설한다. 대한항공은 MOU가 한국 기업의 대미투자를 늘리고, 한미 교류 확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했다.
 
조 회장은 "대한항공이 뉴욕시·암참과 손잡고 뉴욕에 기반을 둔 중소기업, 소수계·여성소유사업체와 협력할 수 있어 기쁘다"며 "작지만 소중한 기회가 중요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점을 새기고 40년 넘게 항공편을 띄워 온 뉴욕시에서 기회의 창을 넓히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전했다.
 


아담스 시장은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는 지금이 바로 뉴욕 투자의 적기"라며 "대한항공과 암참의 투자 결정이 뉴욕시 5개 보로에 미칠 경제적 파급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케빈 김 스몰비즈니스서비스(SBS)국장은 뉴욕시의 다양한 중소기업들이 세계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는 점에 대해 흐뭇함을 나타냈다. 그는 "오늘 대한항공과 암참이 약속한 M/WBE 지원은 뉴요커들이 환영하고 지지할 새로운 기회의 장"이라며 "이 기회의 장에서 SBS국은 5개 보로에 걸친 M/WBE 네트워크와 기업을 연결하는 역할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SBS국은 소수계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M/WBE 인증과 시정부 조달사업 유치를 독려해오고 있다.  
 
암참 측은 앞으로도 미국 중소기업이 한국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암참은 아메리칸비즈니스센터(ABC)를 설립하고 미 중소기업이 한국에서 사업 기회를 찾도록 돕고 있다. 김 암참 회장 겸 대표이사는 "이번 MOU는 '윈-윈-윈 파트너십'"이라며 "한국 기업의 뉴욕 투자도 장려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은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