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화씨 128도 데스밸리 주행 오토바이 운전자 열사병 사망

기록적인 기온 속에서 데스밸리 국립공원을 방문한 한 오토바이 운전자가 토요일 열사병으로 사망했다. 이번 주말 기온은 섭씨 53.3도(화씨 128도)까지 올랐다. 6일(토)과 7일(일) 주말 이틀 동안 데스밸리 국립공원에서 섭씨 53.3도(화씨 128도)의 높은 기온이 기록되었다. 공원측은 성명에서 사망한 오토바이 운전자는 6명의 그룹 중 한 명으로, 뜨거운 날씨 속에서 배드워터 분지 지역을 주행 중이었다고 밝혔다. 사망자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 오토바이 운전자가 "심각한 열 질환"으로 라스베이거스 병원으로 이송되었다고 공원측은 밝혔다. 높은 기온으로 인해 응급 의료 헬리콥터는 출동할 수 없었다. 항공기는 일반적으로 화씨 120도(섭씨 48.8도) 이상에서는 안전하게 비행할 수 없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나머지 일행 4명은 현장에서 치료를 받았다. 마이크 레이놀즈 공원 관리자는 “데스밸리에서 세계 기록을 세울 수 있는 잠재적인 기온을 경험하는 것은 매우 흥미로운 시간일 수 있지만, 기온이 이처럼 높을 때는 에어컨이 있는 차량이나 건물 밖에서 장시간 활동하는 것을 피하는 등 방문객들이 신중하게 활동을 선택할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당국은 열사병과 열 부상은 하루나 며칠에 걸쳐 누적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공원 측은 성명에서 “주변 기온이 높아 주행 중 식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사고 시 부상을 줄이기 위해 필요한 무거운 안전 장비를 착용해야 하기 때문에 이런 더운 날씨에 오토바이로 데스밸리를 체험하는 것은 더욱 위험하다”고 말했다.     이무영 기자데스밸리 오토바이 폭염 기록적 기온 열사병 사망

2024-07-08

[건강 칼럼] 여름철 온열 질환 예방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여름철 폭염 기간에는 장시간 뜨거운 환경에 노출되면서 온열 질환자가 속출한다. 온열 질환은 조금만 주의하면 예방이 가능하지만, 매년 사망자 수는 증가 추세에 있다. 연방 보건복지부(DHHS)에 따르면, 온열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2021년 1602명, 2022년 1722명에서 2023년 2302명으로 늘어났다.     대표적인 온열 질환으로는 일사병(Heat Exhaustion)과 열사병(Heat Stroke)이 있다. 일사병과 열사병은 이름이 비슷해서 혼동하는 경우가 많지만, 엄연히 다른 질환으로 구분해야 한다. 일사병은 격렬한 신체 운동이나 고온의 환경으로 인해 충분한 심박출량을 유지할 수 없는 상태를 말한다. 보통 증상은 심한 발한, 피로, 어지럼증, 메스꺼움, 두통, 근육 경련으로, 피부는 차갑고 촉촉한 것이 특징이다. 이럴 때에는 서늘한 곳으로 이동해 안정을 취하고, 옷을 느슨하게 하거나 젖은 천을 사용해 체온을 내려야 한다. 또한 충분한 물과 스포츠음료 등을 섭취해야 한다.     반면 열사병은 제때 응급조치를 받지 않으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위험한 질환이다. 열사병은 매우 덥고 습한 날씨에서 충분한 수분을 섭취하지 않고 운동할 때 발생한다. 하지만 운동하지 않는 사람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 일사병이나 열경련이 제때 치료되지 않으면 열사병으로 발전할 수 있다.     열사병 환자들은 체온이 올라가지만 땀이 나지 않고, 신경계 장애를 동반하는 특징이 나타난다. 보통 체온은 104도 이상으로 올라간다. 뜨겁고 건조한 피부, 빠른 맥박, 의식 저하, 섬망, 혼수, 발작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때는 즉시 911을 불러 응급실로 가야 한다. 환자를 더 시원한 장소로 이동시키고, 입고 있는 옷은 벗기고, 시원한 천 등으로 환자의 체온을 내리게 하는 것이 좋다. 환자가 의식을 잃은 경우 음료를 주어서는 안 된다.     이 같은 온열 질환을 예방하는 가장 쉬운 방법은 ‘충분한 수분 보충’이다. 온종일, 특히 야외 활동이나 운동 중에는 충분한 물을 마셔야 한다.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되, 단시간 내 많은 양의 물을 억지로 마시면 오히려 몸에 해로울 수 있다. 알코올과 카페인은 탈수를 유발할 수 있어 과도한 섭취는 자제해야 한다.     또한 소변 색이 진할수록 탈수 상태가 심각하다는 의미로, 연하고 맑은 소변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모니터해보는 것도 좋다. 운동할 때는 날씨가 너무 덥지 않은 오전이나 저녁 시간 활용을 추천한다. 더운 날은 야외 활동을 제한하고, 헐렁하고 가벼운 옷을 입고, 뜨거운 차 안에 오래 있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실내 공간을 시원하게 유지하기 위해 선풍기나 에어컨을 사용하고, 자신과 주변인들을 위해 온열 질환의 증상과 대처 방법을 잘 인지하고 있는 것도 중요하다.     어린이와 노인들은 온열 질환에 더욱 취약하다. 본인은 물론 보호자와 주변인들의 각별한 관심이 필요하다. 만성 질환을 가진 환자들 역시 더위로 증상이 악화할 위험이 있다. 주치의와의 상담을 통해 건강을 관리하고 더위에 오래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좋다.     ▶문의:(213)413-3000  스텔라 이 / 가정의학과 전문의·할리우드 차병원건강 칼럼 여름철 온열 온열 질환자 일사병과 열사병 만성 질환

2024-07-02

[우리말 바루기] ‘일사병’과 ‘열사병’

더위가 맹위를 떨치고 있다. 유럽과 북미 등에서도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하기도 했다고 한다.     온열질환은 크게 일사병과 열사병으로 나눌 수 있다. 일사병과 열사병은 어떻게 다를까? 둘을 동일한 질환으로 알고 있거나 둘 중 하나를 틀린 표현으로 알고 있는 이가 적지 않다. 그러나 둘은 차이가 있다.   일사병은 강한 태양의 직사광선을 오래 받아 일어나는 병이다. 한여름에 뙤약볕에 오래 서 있거나 행진·노동 등을 하는 경우에 생긴다. 심한 두통이나 현기증을 느끼고 숨이 가쁘며 인사불성이 돼 졸도하는 등의 특징을 보인다. 여름철 군부대에서 행군 중에 쓰러지는 경우 대개 일사병 때문으로 볼 수 있다. 일사병은 증상이 심하지 않을 경우 시원한 곳에서 물을 마시며 쉬고 나면 금세 회복된다고 한다.   열사병은 고온 다습한 곳에서 몸의 열을 발산하지 못해 생기는 병이다. 체온이 높아져 어지러움과 피로를 느끼다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지게 되는 질환이다. 열사병이 무서운 것은 땀이 나지 않아 주변 사람조차 증상을 알아차리기 어렵기 때문이다. 비닐하우스 같은 실내 작업장에서 주로 열사병 환자가 생기곤 한다. 실내에 있더라도 체온이 급격하게 올라가면 바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   커피나 탄산음료 대신 생수나 이온음료를 마시는 것이 온열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한다.우리말 바루기 일사병 열사병 일사병과 열사병 열사병 환자 일사병 때문

2023-08-06

[건강 칼럼] 열사병, 충분한 수분과 전해질 섭취

온열 질환은 기상 현상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사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다. 조금만 주의하면 예방이 가능한 질환이지만, 매년 전 세계 곳곳에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으며, 기후 변화로 인해 그 수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미국에서만 한 해 약 700여명이 폭염으로 인한 질환으로 사망한다.   온열 질환은 과도하게 고온의 환경에 오랜 시간 노출될 경우 발생한다. 온열 질환은 증상과 그 심각도에 따라 일사병부터 열경련, 열실신, 열사병 등으로 나뉘는데, 이 중 일사병과 열사병이 가장 대표적인 질환이다. 장시간 고온에 노출되어 일사병이 발생하면 피로, 어지럼증, 메스꺼움, 구토, 경련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때에는 서늘한 곳으로 이동해 안정을 취하고 수분과 전해질을 보충해야 한다. 이온음료를 섭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반면 열사병은 제때 응급조치를 받지 않으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아주 위험한 질환이다.   열사병은 체온을 조절하는 신경계가 열 자극을 견디지 못해 그 기능을 상실하게 되어 발생하며, 체온이 올라가지만 땀이 나지 않고, 신경계 장애를 동반한다.     일사병과 열사병을 구분 짓는 가장 큰 특징이 신경계 이상이다. 여기에는 의식 저하, 섬망, 혼수, 발작, 불분명한 발음 등의 증상이 포함되며, 이때는 즉시 911을 불러 응급실로 가야 한다. 열사병을 ‘집에서 좀 쉬면 나아지겠지’라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다. 심한 고열은 신체에 심각한 전신 염증 반응을 일으키고, 급성 신부전, 근육이 손상돼 장기를 망가뜨리는 횡문근융해증, 다발성 장기손상 등의 합병증을 동반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뇌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온열 질환 취약 계층은 우선 노년층과 영유아다. 만성 질환이 있는 환자들 역시 열사병의 위험이 높다. 특히 노년층은 기저 질환으로 여러 가지 약을 먹는 경우가 많은데 일부 약은 땀을 잘 흘리지 않도록 하거나, 심혈관계를 방해하거나, 수분과 전해질의 불균형을 유발하기 때문에 이미 몸이 취약한 상태에서 열사병에 노출될 확률이 더 높아진다고 할 수 있다. 비만한 사람들과 임산부도 주의가 필요하다.     젊고 건강한 운동선수들도 열사병에서 안전할 수는 없다. 종종 젊은 운동선수들이땡볕에서 경기하다가, 혹은 훈련 도중 쓰러졌다는 소식을 듣는다. 이때는 높은 기온 뿐 아니라 습도도 열사병 발병의 위험을 높이는 요소가 된다. 따라서 야외에서 에너지를 쏟아야 한다면, 항상 기온과 습도를 확인하고, 통풍이 잘되는 소재의 옷을 입고, 충분한 휴식, 수분과 전해질 섭취를 습관화해야 한다.     이와는 별도로, 우리 사회에서 에어컨 접근이 어려운 계층이 있다. 에어컨을 살 여력이 되지 않는 경우, 야외에서 장시간 일하는 노동자, 다른 사람들과 정기적으로 접촉하지 않는 사회적 고립자들도 조심해야 한다. 만약 가족 중 혼자 사는 노인이 있다면 자주 연락해 건강 상태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 또한 냉방 시설 접근이 어렵다면 여러 시나 카운티 정부가 폭염기간 공공시설이나 도서관에서 제공하는 쿨링 센터를 이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LA카운티 정부가 제공하는 쿨링 센터 및 폭염 대처 요령은 웹사이트(ready.lacounty.gov/heat) 접속 또는 ‘211번’으로 연락해 더 많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유진 박 / 응급의학과 전문의·할리우드 차병원건강 칼럼 열사병 전해질 일사병과 열사병 습도도 열사병 전해질 섭취

2022-08-16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