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자수첩] 타인종 고객 확보 '한인상권 파이' 키워야

OC 한인상권 시리즈 마무리하며

박낙희 경제부 부장

박낙희 경제부 부장

본지 업소록 2018년판과 2021년판 데이터를 지난 8주에 걸쳐 분석해 주요 10개 도시별 등록 업체 수를 비교, 분석해 본 결과 한인 상권 성장은 한인 인구 증가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사실이 재차 확인됐다.  
 
OC지역 4대 한인상권으로 알려진 부에나파크, 어바인, 가든그로브, 풀러턴 가운데 어바인과 부에나파크의 성장이 눈에 띈다. 반면 가든그로브는 인구 감소와 함께 성장세가 둔화하고 있음을 보여줬다.  
 
가든그로브는 심지어 업소 수가 3년간 33개(4.5%) 증가에 그치며 OC지역 한인상권 2위 자리를 어바인에 내주기까지 했다.
 
최근 발표된 센서스국의 아메리칸 커뮤니티 서베이 2020년 통계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어바인의 한인 인구는 28.5% 증가했다. 이에 반해 가든그로브는 25.3%나 줄었다. 베트남 커뮤니티의 확장과 함께 한인 인구가 주변 다른 도시로 빠진 것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업소 수 1137개로 28.2%의 성장을 보이며 1위를 고수한 부에나파크의 경우 한인 인구가 26.2%가 증가하며 OC 한인상권의 중심지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분위기다. 25.3%의 업소수 증가율을 보인 풀러턴도 한인 인구가 18.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 인구가 늘다 보니 한인 대상 업종들이 강세를 보였다. 특히 3년간 부동산과 교육 관련 업체가각각 26.4%, 21.6% 증가해 한인들의 부동산 투자와 자녀 교육에 대한 관심을 반영했다. K팝, K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한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요식업체 수도 30%나 급증했다.  
 
4대 상권 도시의 경우 한인업소들이 몰려 있는 한인 중심 상권이 형성돼 있었지만, 그 외의 도시들은 대부분의 업소가 중소규모의 스트리트몰에 흩어져 있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타겟 등과 같은 주류 대형업체들이 앵커 스토어로 자리잡고 있는 쇼핑몰에 진출하는 한인 업소들도 예전보다 많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도시별로 대세인 업종들이 비슷한 경우가 많았고 인기 업종에 몰리는 경향이 두드러진다는 점은 한인 상권 확대에 걸림돌이 될 수도 있지 않을까 싶다. 시작하기 편하고 영어 쓸 일도 없다는 이유로 한인만을 대상으로 하는 업종이 늘다 보면 경쟁이 심화돼 파이가 작아질 수밖에 없다.  
 
팬데믹이 가져온 새로운 트렌드를 십분 활용해 성장하는 업체들도 보였는데 이제는 한인뿐만 아니라 타인종 공략에 나설 수 있는 업종으로 눈을 돌려야 OC지역 한인 상권의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생각된다.

박낙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