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교육ㆍ경제ㆍ치안 개선 등 현안 해결

한인2세 변호사 준 양 커터
지역구 바꿔 주하원 재도전

가주하원 76지구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한인 2세 정치인 준 양 커터 변호사.

가주하원 76지구 선거에 출마를 선언한 한인 2세 정치인 준 양 커터 변호사.

 
한인 2세 정치인인 준 양 커터(June Yang Cutter) 변호사가 주하원의원 선거에 재도전한다.
 
지난 2020년 가주하원 77지구 선거에 출마했다가 아깝게 고배를 마신바 있는 커터 변호사는 이번에는 새롭게 조정된 76지구로 선거구를 바꿔 도전장을 내밀었다.
 
가주하원 76지구에는 샌 마르코스와 에스콘디도, 랜초 산타페, 샌 파스칼 밸리, 랜초 버나도, 랜초 페나스퀴토스, 카멜 마운틴, 카멜 밸리 등 북부카운티의 주요 지역을 포함하고 있다.
 
2022년도 주하원의원선거는 오는 6월7일 예비선거가 치러지며 본선거는 11월8일 실시될 예정이다.
 
커터 변호사는 “자녀를 키우고 있는 엄마로서 캘리포니아의 교육시스템을 새롭게 개선하고 새크라멘토 정치인들에게 현재 주민들이 겪고 있는 경제적 어려움에 대한 책임과 해결방안을 제시하도록 하겠다”면서 “특히 지역 범죄감소 등 주민들이 당면하고 있는 문제를 적극 해결하겠다”고 공약을 내세웠다.
 
UC어바인과 USC 법대를 졸업하고 변호사와 사업가로 활동하고 있는 준 양 커터 후보는 2018년부터 2년간 자녀 학교의 학부모회(PTA) 회장으로 재직하며 커뮤니티 봉사에도 앞장서 왔을 뿐만 아니라 현재는 캘리포니아 여성 리더십 협회(CWLA)의 회장을 맡아 다양한 분야에서 여성 지도자들을 배출해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송성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