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고] 청소년 정신건강 문제 해결 방법

이종원 변호사

이종원 변호사

한인 사회가 터부시하는 것 중 하나가 정신건강 문제다. 많은 한인이 가벼운 우울증부터 집중 재활치료가 필요한 실정인데도 말이다. 특히 한국과 미국, 이중문화 사이에서 고민하는 2세 들의 정신건강 문제도 불거지고 있다.  
 
그런데도 한인 사회의 정신건강 상황에 대한 구체적인 자료조차 없는 실정이다. 한인들은 가족의 정신건강 문제에 대해 언급하는 것을 꺼리는 영향도 크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2020년 보고서에 따르면, 10~19세의 아태계 이민자의 주요 사망 원인 가운데 하나가 자살이다. 20~34세 사이의 아태계는 자살이 두 번째로 높은 사망 원인이다.  젊은 층의 자살 원인으로 정신건강과 약물남용 문제를 떼어놓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이런 점에서 오렌지카운티의 베트남 커뮤니티 사례는 한인 사회에 좋은 ‘반면교사가 될 수 있다. 센서스에 따르면 오렌지카운티의 베트남계 인구는 20만 9000명에 달하며, 카운티 인구의 6%를 차지한다.  
 


비영리단체 사우스랜드 통합서비스(구 오렌지카운티 베트남인회)의 트리샤 응우옌 CEO는 “우리 단체는 1979년 베트남 전쟁 난민들의 미국 정착을 돕기 위해 처음 시작했으며, 2008년부터는 정신건강 상담도 하고 있다”고 소개한다.
 
응우옌 CEO에 따르면 베트남계 이민자의 세대 차는 매우 크다. 1세대는 전쟁으로 많은 정신적 고통을 겪고 힘든 삶을 살았다. 이런 트라우마 때문에, 2세대인 자녀들에게는 의사, 변호사, 엔지니어가 되어야 한다고 압박한다는 것이다.  
 
응우옌 CEO는 “부모들은 자녀의 성공을 위해 모든 것을 희생했다고 말한다. 하지만 자녀들은 부모가 자신의 행복한 삶에 대해서는 별로 신경 쓰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그 결과 1세대는 고립을, 2세대는 불안, 우울증 및 자살 문제를 겪고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베트남 문화 역시 정신건강 문제에 민감하다. 당뇨병이나 고혈압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이야기하지만  정신 건강 문제는 말하는 것조차 꺼린다는 것이다.  
 
현재 베트남인회는 1세대를 위한 건강 강좌, 참전 용사 상담, 정신 재활 및 디지털 워크숍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2세대를 위해서는 예술과 공예 강좌, 건강한 수면과 식습관 교육, 소셜 미디어 사용 습관, 부모와의 의사소통 방법 등의 워크숍을 실시하고 있다.  
 
프로그램 운영 비용은 메디칼(Medi-Cal) 보조금을 통해 조달하고 있다. 주 정부에서 ’아이들의 정신 건강을 위한 마스터 플랜(Master Plan for Kids)‘에 따라 47억 달러 규모의 ’아동 및 청소년 행동 건강 이니셔티브(Children and Youth Behavioral Health Initiative)‘를 실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훔볼트 카운티의 비영리단체 디렉터인 제니퍼 올리펀트는 메디칼의 ’내일을 위한 희망‘ 프로그램을 통해 청소년 집중재활 치료, 지역 대학과의 협력을 통한 인력 훈련, 문화 워크숍, 동료 상담 및 언어 치료 시스템을 구축하기도 했다.  
 
응우옌 CEO는 행동 건강 프로그램을 확장하면서 트라우마를 겪는 사람이 줄고 있고 이제는 부모가 먼저 자녀를 위한 치료나 검진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정신 건강과 약물 남용에 대한 금기를 깨기는 쉽지 않지만, 이러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천천히 개선되고 있다고 한다.
 
한인사회에도 일부 비영리단체나 자원봉사자들이 헌신적으로 봉사하고 있지만, 개인 역량으로는 한계가 있다. 한인 사회도 베트남계 커뮤니티처럼  정부의 지원을 받아 체계적인 대응을 생각해볼 때이다. 

이종원 / 변호사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