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원조 가든 고깃집 ‘삼원가든’ 미국 진출

내년 뉴욕 한인타운에 오픈

가든 고깃집의 원조로 알려진 삼원가든이 오는 2025년 미국에 진출한다.  
 
1976년 ‘삼원정’이라는 이름으로 시작해 남북 고위급회담 오찬, 이산가족상봉 환영 만찬 등을 열며 약 50년간 한국식 고깃집 터줏대감 역할을 한 삼원가든이 미국에서 어떤 성과를 거둘지 귀추가 주목된다.  
 
삼원가든의 모기업인 SG다인힐 박영식 대표는 지난 15일 개인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2025 삼원가든 뉴욕’이라는 문구와 함께 주소가 적힌 뉴욕의 한 건물 사진을 올렸다.  
 
박 대표가 게재한 건물 주소는 1270 Broadway다. 해당 주소는 뉴욕시 6가와 33가 교차로 남동쪽 코너로 뉴욕 한인타운 초입이다. 삼원가든 측은 아직 정확한 영업 계획을 공개하지 않았으나, 박 대표는 지난 7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오는 2025년 초 오픈을 시사했다.  
 


예정대로 내년에 뉴욕점 문을 열게 된다면 이는 삼원가든의 세 번째 해외 매장이 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베트남에 첫 해외 1호점을 열었고, 연내 추가로 베트남에 ‘삼원정’이라는 이름으로 해외 2호점을 열 계획이다.  
 
한편, 박영식 대표는 삼원가든 창업주 박수남 회장의 아들이다. 1세대 LPGA 프로골퍼인 박지은 선수의 남동생이기도 하다. 박 대표는 지난 2007년 SG다인힐을 설립해 투뿔등심, 붓처스컷, 오스테리아꼬또 등 여러 외식 브랜드를 성공시키고, 이후 삼원가든과 합병해 삼원가든의 실질적인 운영까지 맡고 있다.  

김경준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