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중국읽기] 시진핑 3기, 10월 출범

중국 공산당 제20차 전국대표대회 개최 날짜가 10월 16일로 확정됐다. 20차 당 대회 대표들이 앞으로 5년 동안 중국 공산당을 이끌어갈 중앙위원회와 중앙기율검사위원회 구성원들을 뽑는데 대략 6일이 걸린다. 그리고 여기서 선출된 중앙위원회 위원들이 이튿날 중국 공산당 제20기 중앙위원회 제1차 전체회의를 개최해 당 최고 지도부인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을 선출한다. 10월 23일에 중국 공산당 1인자인 총서기가 탄생한다는 이야기다. 이는 시진핑 집권 3기가 출범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20차 당 대회의 10월 개최가 갖는 함의는 크게 세 가지다. 첫 번째는 가장 중요한 총서기 선출과 관련해 중국 정치 세력 간 이미 타협이 이뤄졌다는 점이다. 시진핑은 가장 버거운 상대인 장쩌민-쩡칭훙의 상하이방(上海幇)을 견제하기 위해 먼저 후진타오-리커창의 공청단(共靑團)과 손을 잡았고, 이를 토대로 다시 상하이방과도 타협했다는 후문이다.
 
두 번째는 시진핑이 마침내 해외 순방에 나설 것이란 점이다. 11월 중순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이어 태국에서 개최되는 APEC정상회의에도 참가할 전망이다. 그리고 두 행사의 어느 순간에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직접 대면하는 첫 번째 미·중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세계의 관심이 집중되는 사안이다. 세 번째는 중국이 그동안 체제의 승리라 선전해온 제로 코로나 정책이 당 대회 폐막 이후 다소 완화될 수 있다는 기대를 낳는다는 점이다.
 
20차 당 대회의 관전 포인트로는 크게 네 가지가 있다. 첫 번째는 시진핑이 어떤 타이틀로 1인자 자리를 유지할 것이냐 하는 점이다. 총서기 대신 ‘당 주석’의 새 자리를 만들어 롱런 가도를 확실하게 할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 두 번째는 리커창 총리의 거취 여부다. 당내 서열 2위를 계속 유지하며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길지 아니면 완전히 은퇴할지 관심사다. 최근 리커창 움직임이 활발해 곧 물러날 사람 같지 않다는 이야기가 많다.
 
세 번째는 리커창이 내놓는 총리 자리를 누가 맡느냐다. 현재 왕양 정협 주석과 후춘화 부총리 간의 2파전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둘 다 부총리 출신이며 공청단 파벌로 묶을 수도 있다. 마지막은 정치국 상무위원회에 새롭게 얼굴을 내밀 자가 누구인가 하는 점이다. 이는 시진핑의 후계 구도와 관련해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현재 후춘화의 정치국 상무위원회 입성은 확실하다는 말을 듣는다. 시진핑 세력 쪽에선 천민얼 충칭 당서기보다 딩쉐샹 당중앙판공청 주임의 이름이 더 많이 거론되고 있다.

유상철 / 한국 중앙일보 중국연구소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