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기고] ‘뮤지컬 도산’ 성공적 공연을 마치고

2019년 3월 3일 많은 한인이 리버사이드 시청 앞에 모였다. 3·1절 100주년을 기념해 열린 리버사이드 시청 앞~파차파 유적지까지의 3.1 마일 마라톤 참가자들이었다.  
 
약 300명이 기념 티셔츠를 입고 뛰었고 완주자에겐 기념 메달을 목에 걸어주었다. 이어 고 홍명기 회장과 고 남문기 회장 등 한인사회를 위해 수고하신 33인에게 특별상을 수여하기도 했다. 이어 도산 안창호 선생 동상 앞에서 사진도 찍고, 장태한 UC리버사이드 교수의  파차파 도산 공화국에 대한 강연도 들었다. 이후 참석자들은 로마린다 대학 교회로 발길을 옮겼다. 그 날 저녁 7시에 시작된 창작 뮤지컬 도산 공연에는 1500석의 좌석이 꽉 찼다.
 
그렇게 뮤지컬 도산은 탄생했다. 1년여 동안 준비했던 3·1절 100주년 마라톤 대회와 뮤지컬 도산이 드디어 결실을 보는 날이었다.  
 
그 해 8월 10일 이벨 극장에서 LA 흥사단 후원으로 진행된 뮤지컬 도산 2회 공연도 성공적이었다.  
 
코로나 팬데믹 중에도 뮤지컬 도산 팀은 각종 행사에 초대되는 등 남가주 한인사회에 없어서는 안 될 공연팀으로 성장했다.  
 
첫 공연 후 3년 반이 지난 올해는 라미라다에서 지난 8월 25~28일, 나흘에 걸쳐 6회 공연을 했다. 첫 공연부터 마지막 공연까지 지켜본 나는 공연마다 1200여석이 거의 꽉 차는 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감격스러웠다.
 
안창호 역의 최원현 가수는 물론 이번에는 한국 뮤지컬 콩쿠르에서 우승한 백승렬 가수가 합류해 더 다양한 무대를 경험할 수 있었다.  
 
조국의 광복을 위해 애쓴 선조들의 모습에서 우리는 대한민국이 어떻게 탄생하게 됐는지 더 많은 이해를 할 수 있었다. 힘이 없어 일본 제국주의에 빼앗긴 나라를 다시 찾기 위해 독립운동을 했던 선조들의 희생과 뼈아픈 고통, 나라를 되찾기 위해 가족도 버려야 했던 희생의 아픔을 도산 안창호 뮤지컬을 보며 생생히 되새겼다.
 
기회가 되면 우리 세대뿐만 아니라 자녀들과 외국인 친구들에게도 한국의 근대 역사를 잘 알 수 있는 뮤지컬 도산을 꼭 보라고 추천할 것을 권한다.  
 
뮤지컬 도산 공연이 남가주는 물론 앞으로는 미국 이민이 시작되었던 하와이, 그리고 샌프란시스코와 뉴욕 등 동부지역에서도 열릴 수 있도록 고대한다. 아니 더 나아가 한국 에서도 뮤지컬 도산 공연을 보는 게 나의 꿈이다.
 
3년 반 전 필자 바로 앞에서 눈물을 감추지 못하던 안창호 선생의 막내아들인 고 랄프 안 선생님이 자꾸 눈에 떠오른다. 만날 때마다 따뜻하고 힘 있게 포옹해주시던 그의 가슴이 그립다. 옆에서 같이 보시던 홍명기 회장님도 우리 곁을 떠나셨다.
 
뮤지컬 도산을 통해 더 많은 한인이 독립운동의 의미를 알고, 도산이 원했던 것처럼 정직하고 근면하고 실력있는 대한인들이 더 많이 탄생해 더욱 발전하는 대한민국과 한인사회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끝으로 이런 의미 있고 감동적이고 재미있는 뮤지컬 도산을 만들기 위해 밤잠을 설치며 준비한 클라라 신(김영안) 총감독과 안창호 역활을 너무 감동적으로 표현한 테너 최원현 주연 배우, 또 독립운동을 하는 마음으로 지난 4년간 뮤지컬 도산이 한인사회에서 성공할 수 있도록 애쓴 70여명의 배우와 스태프들에게 감사를 전한다.  
 
아울러 어린 자녀들이 공연에 참여할 수 있도록 보이지 않게 도와주신 모든 부모님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김동수 / 뮤지컬 도산 총괄 준비 위원장· OCSD 평통 협의회장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