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SD 콘보이 한인타운 일대 ‘아시안 문화지구’ 지정

주요 길목에 표지판 설치 추진
2년전 기획…3만1000달러 모금

‘아시안 문화지구’ 표지판 공개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콘보이 한인타운 인근 주요 도로의 길목에 설치될 표지판과 포즈를 취했다. 왼쪽에서 두번째가 토드 글로리아 샌디에이고 시장.

‘아시안 문화지구’ 표지판 공개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콘보이 한인타운 인근 주요 도로의 길목에 설치될 표지판과 포즈를 취했다. 왼쪽에서 두번째가 토드 글로리아 샌디에이고 시장.

샌디에이고 콘보이 한인타운이 포함된 커니메사 지역 일대를 아시안 문화지구라고 공식적으로 알리는 표지판이 인근 고속도로에 설치된다.
 
아시아 태평양 연안계(AAPI) 사업주들과 주민들을 대표하는 단체인 ‘콘보이 디스트릭트 파트너십(Convoy District Partnership)’은 지난 3일 콘보이로 진입하는 805 프리웨이 램프에 걸릴 ‘Convoy Asian Cultural District’ 표지판 공개식을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토드 글로리아 샌디에이고 시장과 크리스 케이트 시의원, 구스타보 달라다 캘리포니아 교통국(Caltrans) 이사를 비롯한 정재계의 주요 인사들과 아시안 커뮤니티의 지도자와 기부자들이 참석해 표지판의 실물을 공개하고 문화지구 지정을 자축했다.
 
글로리아 시장은 “이 표지판은 커니메사 지역의 풍부한 문화적 전통과 역사를 기리고 이 지역을 찾는 방문객들과 지역 주민들에게 이곳이 샌디에이고 아태계(AAPI) 문화와 비즈니스 허브임을 당당히 밝혀줄 것”이라고 축사했다.
 
케이트 시의원은 “AAPI 커뮤니티는 그동안 힘을 모아 콘보이를 지역 최고의 문화와 다양한 먹거리의 중심지가 되도록 조성하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면서 “이번의 아시안 문화지구 표지판 설치를 통해 이 지역이 더욱 널리 알려지게 될 것”이라면서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 고속도로 표지판 프로젝트는 콘보이 디스트릭트 파트너십이 지난 2020년 샌디에이고시로부터 이 지역을 ‘콘보이 범 아시안 문화 및 비즈니스 혁신 지구(Convoy Pan Asian Cultural and Business Innovation District)’라고 공식 지정을 받은 후, 가주 교통국의 협력 하에 인근 고속도로에 총 6개의 표지판 설치를 기획한 것이 시발이 됐다.  
 
파트너십은 표지판 설치 비용을 조달하기 위해 지난 5월부터 6월 사이 ‘고 펀드 미’를 이용해 기금 모금 캠페인을 벌였고 총 3만1000 달러를 모금해 표지판 설치를 가시화할 수 있었다.
 
고속도로 표지판은 다음 주 중에 805 프리웨이의 클레어몬트 블러버드와 발보아 애비뉴 램프 남북단에 설치될 예정이다. 한편, 파트너십의 로렌 갈시스 이벤트 디렉터는 “조만간 콘보이 스트리트에 힐크레스트나 노스파크, 개스 램프 지역에 있는 아치형 설치물과 같은 지역 홍보 조형물을 설치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매년 수백만 명의 방문객과 주민들이 사용하는 고속도로 상의 표지판은 중요한 역사적, 문화적 명소, 특정 상업 지구 등 알리는데 널리 사용되고 있다. 현재 샌디에이고 지역에는 리틀 이태리, 가스램프 지구, 리틀 사이공 등을 알리는 고속도로 표지판 등이 설치돼 있다.

글·사진= 서정원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