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어머니 생각

파아란 하늘, 펄럭이는 만국기
 
운동장 가득 메운 사람들
 
시골 초등학교 운동회 날
 
청군 백군 시합도 많지만
 
그중에 꽃은 100미터 달리기
 
1등은 공책 두 권  2등은 한 권
 
3등은 연필 두 자루
 
5명이 한조 되어 화약 총소리
 
하얀 선을 따라 운동장을 돈다
 
그날도 나는 5등으로
 
젖 먹던 힘 다해 뛰는데
 
2등이 1등 앞지르려다 발끝에 걸려 넘어지고
 
결승점 보이자 4등이 3등
 
팔을 잡아 둘이 싸우다 실격
 
나는 여유 있게 결승 테이프를 끊었다
 
시상을 기다리는 1등의 행렬
 
모두 나만 보는 것 같아
 
침이 마르고 입안이 쓰디썼다
 
공책 두 권 받아들고 돌아서니
 
환한 어머니 얼굴
 
잘혔다 즈덜이 잘못헌거지 뭐
 
열심히 뛰다보면 이렇게 1등헐때도 있는겨
 
다독여 주던 어머니 손길
 
그제야 활짝 핀 코스모스도 날 축하하는 것 같았다
 
 
 
살다보니 내 인생 종점 저만치 보이는데
 
잘 산 건지, 아닌 건지 헷갈리는 날
 
우리 어머니 살아 계셨다면
 
그런대로 잘 산겨 아들
 
여윈 내 등 어루만져 주셨을 텐데.
 

강언덕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