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유근호 장로 생애 첫 홀인원

5월 27일 코튼우드 GC 9번 홀

생애 첫 홀인원을 기록한 유근호(왼쪽) 장로가 함께 라운딩 한 이웅수씨와 포즈를 취했다. [동백회 공병근 회장 제공]

생애 첫 홀인원을 기록한 유근호(왼쪽) 장로가 함께 라운딩 한 이웅수씨와 포즈를 취했다. [동백회 공병근 회장 제공]

임페리얼 장로교회의 유근호 장로가 지난달 27일 오전 11시30분경 코튼우드 컨트리클럽에서 생애 첫 홀인원을 낚았다.
 
핸디 8의 유 장로는 이날 공병근, 류흥석, 이웅수씨 등 지인들과 함께 라운딩에 나섰는데 9번 홀(파3, 169야드)에서 7번 아이언을 잡고 힘껏 때린 공이 그린 위에 안착한 뒤 홀컵에 그대로 빨려 들어갔다.
 
골프 동호회인 동백회 멤버로 활동하는 유 장로는 78세라는 나이에도 한창때 못지않는 건강을 뽐내며 정기적으로 골프를 즐기는 등 노익장을 과시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