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수필] 포용의 리더십

우리가 자랄 때는 장래 희망을 많이 물어 보았다. 많은 남자 아이들은 대통령이 꿈이었다. 요즘 아이들의 꿈은 연예인이 되는 것이라 들었다. 그도 그럴 것이 그들은 사람들에게 노래로 연극으로 인생의 참 맛을 보여준다. 꿈이란 본인의 삶도 즐거워야 하지만 누구에게라도 좋은 영향을 주는 일일 것이다. 2년이 넘게 코로나로 여행도 못가고 집콕을 하고 있으니 우리에겐 TV 보는 일이 낙이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해 21세기에 있을 수 없는 참극이 일어나 귀한 생명들이 죽어가는데도 뛰어가 말릴 수도 없고 마음이 답답하다. 그럴 때 사연을 담은 가요를 듣거나 고향 소식을 들려주는 프로를 보면 평온을 되찾고 복잡한 일들을 잊게 된다.  
 
며칠 전 어느 프로에 원로 남자 배우 두 분이 나와 “짜샤 짜샤”하며  구수하게 이야기하는데 얼마나 웃었는지! 선후배간에 서로 배려하며 산 모습이 그들의 표정과 말에 배어 있어 흐뭇하고 보기 좋았다.  
 
지금 우리는 코로나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문명이 발달할수록 더 큰 문제들이 우리를 힘들게 한다는 것을. 앞으로 점점 더 어려운 일들이 일어날지도 모른다. 러시아만 봐도 그렇다. 공산주의를 완전히 배격한 것처럼 모든 나라와 외교했다. 그런데 난데없이 저런 시뻘건 발톱을 내 놓고 만행을 저지를지 아무도 몰랐다. 더구나 우리나라는 머리에 북한이 있다. 그들은 상식이 통하지 않는 우리의 갈라진 형제다.  
 
나만이 잘 할 수 있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어린 자식에게도 배울 점이 있다.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울 것이 있다고 말하지 않은가. 상대의 말을 경청을 해야한다. 무조건 비난해서는 안 된다. 그리고 시험해서도 안 된다. 겁이 없고 과감한 것은 일반적으로 큰 덕이다. 하지만 남을 판단하는데 있어서는 오히려 최악의 단점이라고도 누군가 한 말이다.  
 
선의의 경쟁은 당연한 것이다. 유세란 각자 그들의 생각을 말해주어야 한다.  판단은 유권자가 하는 것이다.    
 
미국 16대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을 모르는 사람은 별로 없을 것이다. 노예해방과 남북전쟁으로 분열의 위기에 놓여 있던 미국을 통합시킨 사람이다. 지금까지 달력 2월 12일은 링컨 버스데이라 표기되어 있고 캘리포니아를 비롯해 여러 주들이 연방공휴일로 지키고 있다. 그 이유는 무얼까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그는 캔터키주 농촌 출신으로 교육을 받지 않은 부모에게서 태어나 그도 역시 불과 18개월 정규교육을 받고 독학으로 변호사가 되었고 많은 독서로 지식을 습득했다.  
 
미 북부의 많은 전사자가 묻힌 게티즈버그에서의 연설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국민의 정부는 이땅에서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라는 명연설은 단합을 이끌어내고 전세를 승리로 이끌었다. 51세에 대통령에 당선되기 이전에 가난과 좌절 실패를 거듭했지만 막상 대통령이 된 후에는 자신의 정적이었던 인물들을 장관에 기용하여 포용력과 통합의 리더십으로 연방의 분열 위기를 극복하고 상처를 치유해서 지금의 초 강대국 미국의 토대를 마련했다.  
 
미국의 동네 도서관에 가면 초등학생이 읽을 위인전이 쭈욱 진열되어 있다. 거기에는 유명한 대통령 위인전도 함께 있다. 조지 워싱턴, 토머스 제퍼슨, 에이브러햄 링컨, 루즈벨트, 트루먼, 케네디, 버락 오바마 등.  
 
아이들은 그 책을 읽으며 대통령의 꿈을 꿀 것이다. 우리나라 어린이도 대한민국 대통령 위인전을 읽고 대통령이 되겠다는 꿈을 꾸는 훌륭한 대통령이 나오기를 두 손 모아본다. 헐뜯고 파헤치고 보복하는 정치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무의미한 전쟁과 다를 바가 없다.  

이영희 / 수필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