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겨울이 오는 소리

세찬 바람에 낙엽이 뒹군다
 
꽃보다 곱던 단풍, 삶의 자취는
 
발목을 덮은 낙엽 되어.          
 
너는 좋으냐? 낙엽 밟는 소리가*
 
 
 
 
숱한 기억들 나부끼면
 
웅크렸던 마음 스멀스멀 환상으로
 
소중한 시간 삭풍에 흔들리며
 
우리도 언젠가 낙엽이려니
 
 
 
세월이 소리 없이 휘감아
 
공허함, 사계의 궤도 속으로
 
순결한 눈과 맑은 마음
 
흰 눈 내릴 겨울 문 열어
 
사랑으로 올 하얀 꿈
 
 
 
시간의 무늬를 내려놓지 못하고
 
사라지는 마른 들꽃처럼
 
먼 하늘에 저무는 흔적
 
그리움이 몰려오고
 
겨울나무의 영혼에 새겨본다
 
 
 
 
*프랑스 시인 구르몽의 ‘낙엽’(Remy de Gourmont)

이재숙 / 수필가·리버네일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