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에어비앤비, 몰카 알고도 미온 대응"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가 호스트의 도촬 문제를 인지하고도 미온적 대처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NN 탐사팀은 9일 에어비앤비의 몰카 문제를 심층 보도했다.   몰카 촬영 피해로 즐거운 휴가가 악몽으로 바뀐 투숙객들의 소송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초 법원 명령에 따라 증언에 나선 에어비앤비 담당자가 지난 10년간 몰카와 관련해 3만5000장의 고객지원 티켓을 발행했다고 밝혔다.   또한 투숙객이 몰카 관련 피해 불만을 제기하더라도 관행적으로 법집행기관에 신고하지 않고 자체 조사 일환으로 투숙객과 연락을 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법집행 전문가들은 이 같은 조치가 용의자에게 증거 인멸의 시간을 제공함으로써 수사를 방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CNN 조사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는 몰카가 상존해온 문제라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투숙객을 보호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기업 전략이 투숙객의 안전과 프라이버시에 대한 책임에서 벗어나기 위해 단기 임대 시장에 대한 규제를 피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CNN이 몰카 피해자 20여명과 인터뷰하고 경찰 및 법원 기록을 검토한 바에 따르면 몰카는 침실, 화장실 등에 설치돼 투숙객이 옷을 갈아입거나 자녀들과 함께 있는 모습은 물론 심지어 애정 행각 등 가장 사적인 순간까지 도둑촬영(도촬)됐다.     법집행 기관이 수사를 통해 단기 임대 호스트들로부터 수천장의 불법 녹화 이미지와 동영상을 수거했지만, 피해자들은 이와 같은 이미지나 동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확산되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에어비앤비는 CNN의 인터뷰 요청을 거부한 대신 서면을 통해 “몰카에 대한 불만이 드물지만 발생할 경우 정책 위반 호스트와 숙소를 리스트에서 제거하는 것을 포함해 적절하고 신속한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이어 “에어비앤비의 신뢰안전정책은 단기임대 산업을 선도하며 미국에 거주하는 호스트와 투숙객에 대한 배경 조사를 포함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CNN은 에어비앤비 정책에 상당한 면책 조항이 포함돼 있음을 발견했다. 예를 들어 웹사이트에는 이용자에게 성범죄 등 과거 범죄기록을 확인하기 위해 자사의 배경 조사에 의존해서는 안 되며 살인, 테러, 강간, 아동 성추행 등 혐의로 유죄를 받았더라도 회사 정책에 따라 자동 실격 처리되지는 않는다고 명시하고 있다.   에어비앤비는 호텔과 달리 경비원, 환경미화원 등 현장 직원을 고용하지 않고 숙소 유지, 보호 비용을 호스트에 맡기고 있어 숙소에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통제력이 거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CNN은 소송에 참여한 변호사 6명의 말을 인용해 에어비앤비는 대중에 알려지지 않도록 고소인을 중재에 참여시키고 합의에 도달할 경우 기밀 유지 계약에 서명하도록 요구함으로써 세부 사항에 대해 논의할 수 없게 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에어비앤비는 지난 3월 투숙객 사생활 보호 강화를 위해 4월 30일부터 실내 감시용 보안 카메라 사용을 금지하고 위반 호스트는 등록업체 지위를 상실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박낙희 기자에어비앤비 몰카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 에어비앤비 담당자 몰카 문제

2024-07-09

‘성폭행’ 한인 나사엔지니어 범행에 몰카 장착 안경 사용

수년간 여성들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항공우주국(NASA)의 한인 엔지니어가 범행 시 카메라가 숨겨진 안경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싸이의 ‘강남스타일’을 패러디한 영상으로 얼굴이 알려진 NASA의 엔지니어 에릭 심(37·사진)씨는 지난 2월 2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된 뒤 지난 4월에는 4건의 성폭행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본지 4월 5일자 A-3면〉   관련기사 나사 한인 엔지니어 연쇄 성폭행 혐의 기소 지난 1일 ABC7뉴스에 따르면 텍사스주 휴스턴 경찰국은 앞서 심씨의 자택에서 영장을 집행하면서 수많은 성관계 동영상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당국은 비디오 증거물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심씨가 영상을 녹화하기 위해 숨겨진 카메라가 있는 안경을 이용한 사실을 발견했고, 지난달 21일 심씨의 집으로 다시 영장을 집행해 14개의 안경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심씨는 영상을 촬영하기 위해 그의 안경을 침대 옆 테이블에 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심씨는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상태이며 7월 23일 법정에 다시 출두할 예정이다.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성폭행 엔지니어 한인 엔지니어 몰카 안경 나사 한인

2024-07-01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