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연방상원 도전’ 앤디 김, 뉴저지 당원투표 첫 승리

한국계 정치인 최초로 연방 상원의원 자리에 도전하는 앤디 김(민주·뉴저지 3선거구) 연방하원의원이 뉴저지주 민주당 지역 당원 투표에서 첫 번째 승리를 거뒀다.     10일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김 의원은 이날 뉴저지주 중부 만머스카운티 롱브랜치에서 열린 민주당 당원대회에서 실시된 투표에서 265표를 획득, 181표를 얻는 데 그친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의 부인 태미 머피 후보를 제쳤다.     만머스카운티는 뉴저지주 21개 카운티 중 하나로, 이날 투표 결과가 오는 6월 실시되는 뉴저지주 예비선거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는다. 그러나 머피 후보와의 경쟁에서 기선을 제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는 분석이 나온다.   NYT는 특히 만머스카운티는 머피 부부가 25년간 거주한 지역으로, 이곳에서 김 의원이 더 많은 표를 얻었다는 점이 주목되는 부분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은 투표 결과에 대해 “이번 승리가 뉴저지주의 다른 지역에도 강한 메시지를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참석자들은 2시간 가까이 대기하면서 김 의원에게 한 표를 던질 정도로 열광적인 지지를 보여줬다.   최근 페어리디킨슨대학(FDU) 여론조사에서 김 의원은 32% 지지율로 선두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머피 후보(20% 지지율)의 추격도 만만치 않다. 이날 당원대회 투표에서는 뇌물 혐의로 연방검찰에 기소된 밥 메넨데즈 상원의원은 이름을 올리지 않았다. 노동운동 지도자인 퍼트리샤 캄포스-메디나는 20표를 획득했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NYT 연방상원 뉴저지 당원투표 머피 뉴저지주지사 뉴저지주 민주당

2024-02-11

앤디 김, 새 여론조사서도 선두

뉴저지 연방상원의원에 도전하는 앤디 김(민주·뉴저지 3선거구·사진) 연방하원의원이 새로운 여론조사에서도 1위를 기록했다. 다만 태미 머피의 거센 추격을 받고 있다.   2일 페어리디킨슨대학(FDU)이 뉴저지주 민주당 유권자 50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김 의원은 32%의 지지율로 선두 자리를 지켰다.   필 머피 뉴저지 주지사의 부인 태미 머피는 20%의 지지를 받으며 2위를 차지했다. 김 의원이 12%포인트 차로 앞섰지만, 이전 여론조사에 비해선 격차가 감소했다.   작년 10월 시민단체 '엔드 시티즌스 유나이티드' 조사에 따르면 김 의원의 지지율은 42%, 머피의 지지율은 19%였다. 23%포인트에 달했던 격차가 절반가량으로 줄어든 셈이다.   마음을 정하지 못한 유권자들도 많았다. 응답자의 31%가 아직 지지 후보를 결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인지도 측면에서는 머피가 앞섰다. 응답자의 68%가 머피가 누구인지를 알고 있다고 답했는데, 김 의원은 52%에 그쳤다.   호감도 면에서는 다른 조사와 마찬가지로 김 의원이 앞섰다. 김 의원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응답은 24%로 머피(13%)보다 많았다.   이번 조사는 1월 21~28일 진행됐다. 오차는 ±4.5%포인트다. 이하은 기자 lee.haeun@koreadailyny.com여론조사 선두 이전 여론조사 머피 뉴저지 뉴저지주 민주당

2024-02-02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