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경찰 상황 판단 잘못으로 대응 실패"

텍사스주 공공안전국이 19명의 어린이와 2명의 교사가 사망한 난사 사건 대응 실패를 인정했다.     텍사스주 공공안전국의 스티브 맥크로 국장은 27일 열린 회견에서 “경찰 지휘관은 총기 난사가 아닌 인질극 대치 상황으로 전환된 것으로 현장 상황을 잘못 판단했다”고 밝혔다.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18)가 교실에서 바리케이드를 친 채 인질을 잡고 있는 상황으로, 어린이들에게 위험이 없다고 오판했다는 것이다.   또 사건이 일어진 지난 24일 국경순찰대와 이민세관단속국(ICE) 소속 무장 요원들이 롭 초등학교에 도착했을 때, 경찰은 총격범 샐버도어 라모스(18)를 제압하기 위한 무장 요원들의 즉각적인 진입을 허락하지 않은 것도 확인됐다. 연방 요원들은 이날 오후 12시∼12시10분 사이 학교에 도착했다. 하지만 현지 경찰이 학교 진입을 막아 진압 작전이 지연됐다.     연방 요원들은 약 1시간 뒤인 오후 1시쯤 교실에서 바리케이드를 치고 있던 라모스를 사살했다. 학교 밖에서 총을 든 괴한이 나타났다는 911 신고가 사건 당일 오전 11시30분에 처음 접수됐는데, 경찰의 부실 대응으로 총격범을 1시간 넘게 방치했다는 지적이다.     다음은 텍사스주 공공안전국이 공개한 난사사건 주요 타임라인이다.   ▶오전 11시28분: 총격범 라모스가 트럭을 타고 학교 앞 도랑에 빠졌다. 두 명의 남성이 인근에서 사고가 난 것을 보고 차로 향했다. 이들은 라모스가 총을 들고 있는 모습을 보고 반대 방향으로 달아났다. 라모스가 이들을 향해 총을 쐈지만 맞지 않았다. ▶오전 11시30분: 교사 한 명이 트럭 사고와 총격범을 경찰에 신고했다. ▶오전 11시31분: 총격범이 학교를 향해 총을 쏘기 시작했다. ▶오전 11시33분: 총격범이 학교 안으로 들어갔다. 111번 교실과 112번 교실을 향해 총격을 시작했다. 111번과 112번 교실은 서로 붙어있다. 총격범은 교실에서 최소 100발을 쐈다. ▶오전 11시35분: 3명의 유벨디 경관이 학교로 들어갔다. 2명은 총격범에게 저격당해부상을 입었다. 이후 3명의 경관과 셰리프국 요원이 추가로 학교로 들어갔다. ▶오전 11시37분~11시44분: 총격범이 16발을 쏜다. ▶오전 11시51분: 경찰국 서전트와 다른 법집행 에이전트들이 학교로 들어갔다. ▶오후 12시3분: 19명의 경관이 학교 복도로 들어갔다. 112번 교실 학생이 911에 전화해 1분23초 동안 통화하면서 자신이 112번 교실에 있다고 조용하게 말했다. ▶오후 12시10분: 같은 학생이 다시 911에 전화해 여러명이 사망했다고 신고했다. ▶오후 12시13분: 같은 학생이 또 911에 전화했다. ▶오후 12시15분: 국경수비대 요원들이 학교에 도착했다. ▶오후 12시16분: 같은 학생이 다시 911에 전화해 8~9명의 학생이 살아있다고 했다. ▶오후 12시19분: 한 여성이 111번 교실에서 911에 전화했다. 다른 학생이 여성을 향해 “전화 끊어”라고 얘기했다. ▶오후 12시21분: 총격범이 다시 총을 쏘기 시작했다. 경관과 요원들이 복도에서 교실로 향했다. 이때 911에 누군가 전화했는데 3발의 총성이 들렸다. ▶오후 12시36분: 같은 학생이 또 911에 전화해 총격범이 총으로 문을 쏘고 있다고 했다. ▶오후 12시43분~12시47분: 같은 학생이 또 전화하면서 “제발 지금 당장 경찰을 보내주세요”라고 말했다. ▶오후 12시46분: 같은 학생이 '경관들이 오는 소리가 들린다'고 했다. ▶오후 12시50분: 경관들이 관리인으로부터 받은 열쇠로 잠겨있는 문을 열었다. 경관들이 총격범을 사살했다. 원용석 기자경찰 상황 교실 학생 경찰국 서전트 경찰 지휘관

2022-05-27

총기난사 희생자들 한 교실에 있다 참변

텍사스주 유밸디 롭 초등학교 총기난사 사건〈본지 5월25일자 A-1면〉의 희생자들은 같은 교실에 있다 변을 당한 것으로 밝혀져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수사 당국은 숨진 어린이 19명은 모두 4학년생들이라고 밝혔다. 수사 관계자는 “(사건이 벌어진 곳은) 학생 25~30명과 교사 2명이 있던 작은 교실이었다”며 “많은 아이들이 도망갈 곳이 없이 그 안에 함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 당국은 범인인 살바도르 라모스(18)가 이 교실에 1시간 가량 머물렀으며, 범행 후 경찰과 30분 가량 대치하다 사살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 범행 동기 등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다만 라모스는 범행 전 SNS에 대량 살상을 예고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25일 브리핑을 통해 라모스가 범행 30분 전 페이스북에 세 건의 글을 올린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애벗 지사는 “그가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이 광란을 예고한 유일한 사전 경고였다”며 “라모스는 범죄 기록이나 정신건강 문제 전력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수사 당국은 롭 초등학교가 처음부터 라모스의 공격 목표였는지는 불분명하다며 현재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라모스는 지난 24일 롭 초등학교에 침입해 어린이 19명, 교사 2명 등 21명을 총격 살해했고 17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라모스는 이날 오전 11시30분쯤 함께 살던 할머니에게 총격을 가하고 롭 초등학교로 가 끔찍한 범행을 저질렀다.  그의 할머니는 치료 중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모스는 AR돌격용 소총을 범행에 사용했으며  경찰 특수기동대(SWAT)가 착용하는 방탄조끼까지 입고 있었다.   〈관계기사3·6면〉   이번 사건과 관련 조 바이든 대통령은 25일 “18세 청소년이 전쟁용으로 설계되고 살상용으로 판매되는 무기를 살 수 있다는 것은 상식적으로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런 일들이 계속 반복되고 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을 도대체 언제 할 지에 대해 우리는 답해야 한다. 총기 규제가 모든 비극을 막을 수는 없겠지만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번 초등학교 총격사건은 26명이 희생된 2012년 12월 코넷티컷주 샌디 훅 초등학교 총격 사건 이후 최악의 초등학교 참사다.     김형재 기자총기난사 학교 인근 총격 사건

2022-05-25

텍사스 초등학교 총격 사망자 어린이 18명·어른 3명으로 늘어

텍사스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8명의 학생과 성인 3명이 숨지는 참사가 빚어졌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이날 이러한 내용의 총격 사건 피해 현황을 발표했다. 총격범은 18살 남성으로, 롭 초등학교에 가기 전 그의 할머니를 쏘고 난 뒤 학교에서 총기를 난사한 뒤 충돌한 경찰의 총에 맞아 사건 현장에서 숨졌다. 애벗 주지사는 총격범이 권총을 마구 쐈고, 소총도 범행에 사용한 것으로 보이지만 현재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찰관 2명도 총에 맞았지만 크게 다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총격 직후 학교는 폐쇄됐다. 방탄조끼를 입은 경찰관들이 현장에 배치됐고 연방수사국(FBI) 요원들도 출동했다. 부상자들은 유밸디 메모리얼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샌안토니오 병원으로 이송된 부상자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밸디 독립 교육구의 피트 아레돈도 경찰서장은 기자회견에서 총격범이 단독 범행을 했다고 발표했다. 아렌도 서장은 “부상자도 여러 명 있다”고 밝혔지만 사망자 외에 몇 명이나 더 다친 사람이 있는지는 아직 정확히 밝히지 않았다. 텍사스 초교의 총격사건은 뉴욕주 버팔로의 한 수퍼마켓에서 무차별 총격으로 흑인 쇼핑객 10명이 피살된 이후 불과 2주일 만에 일어난 사건이다. 수사 당국은 그 총격사건을 인종차별에서 나온 증오범죄로 규정했다. 텍사스주에서는 휴스턴 지역의 산타페 고교에서 4년전에도 총격범 1명이 10명 이상을 살해한 사건이 있었다. 사건이 난 유밸디 시는 유밸디 카운티의 중심에 있는 인구 1만6000명 정도의 소도시이다. 멕시코 국경과 120km 떨어진 곳에 있다. 유밸디 초등학교는 중산층 주택가 안에 있고 학교 바로 길건너 편에 장례식장이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초등학교 총기 총기 난사 교사 1명 샌안토니오 병원

2022-05-24

다이아몬드바서도 주택 강도

또다시 주택 강도 사건이 발생했다.   최근 강도들이 주택에 침입해 현금 등을 털어 달아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주의가 요구된다.   LA카운티셰리프국에 따르면 19일 오전 1시30분쯤 다이아몬드바 지역 선셋 크로싱 로드와 델솔 레인 인근 한 주택에 복면을 쓴 2인조 강도가 침입, 현금 3000달러를 훔쳐 달아났다.   권총과 테이저건 등을 소지한 강도들은 이 과정에서 아시아계인 집주인과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피해자인 집주인은 CBS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용의자 중 한 명은 내가 아는 사람 같았다”며 “당시 집에 있던 다른 가족들은 다행이 다치지 않았다”고 말했다.   강도 사건이 발생한 주택가는 그동안 범죄 발생 등이 거의 없었던 지역이어서 주민들에게도 충격이다. 이웃인 호세 팔라시오스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 동네에서 30년 넘게 살았는데 이런 일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수사 당국 관계자는 “용의자 검거와 증거 수집 등을 위해 인근 주민들에게 보안 카메라 등의 내용을 요청한 상태”라며 “현재 1명이 구금된 상태이지만 이번 사건에 연루된 인물인지는 아직 조사중이기 때문에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최근 주택 강도 사건은 계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지난 10일 리버사이드 지역 에쉬튼 레인 인근 주택에 무장 강도 3명이 침입, 어린이를 포함해 집 안에 있던 가족들에게 총을 겨누고 금품을 강탈해 달아나는 사건도 발생했었다. 〈본지 5월12일자 A-3면〉   이에 앞서 지난 7일에는 웨스트 LA지역 부촌에서 약 9시간 사이에 주택 3곳에 연쇄 강도 사건이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서기도 했다. 〈본지 5월9일자 A-3면〉   경찰은 주택 강도 피해를 막기 위해 ▶각 문에 별도의 잠금장치를 설치할 것 ▶문단속을 철저히 할 것 ▶CCTV 등을 설치할 것 ▶창문을 모두 닫아놓을 것 등을 권고했다. 장열 기자다이아몬드 강도 주택 강도 연쇄 강도 무장 강도

2022-05-19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