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올림픽 경찰서 순찰부서 라틴계 여성 부서장 부임

올림픽 경찰서 레이첼 로드리게스 부서장

올림픽 경찰서 레이첼 로드리게스 부서장

올림픽 경찰서에 새로운 여성 부서장이 최근 부임했다.  
 
올림픽 경찰서에 따르면 레이첼 로드리게스(사진) 캡틴은 지난달부터 애런 폰세 서장과 함께 커멘딩 오피서로 근무를 시작했다.  
 
폰세 서장은 10일 본지에 “로드리게스 캡틴은 올림픽 경찰서의 순찰 부서를 진두지휘할 것”이라며 “전임자였던 애드워드 선 캡틴은 승진하여 LAPD 소년과로 옮기게 됐다”고 말했다.  
 
로드리게스 캡틴은 지난 2005년 LAPD에 투신해 올해로 19년 차다. 그는 순찰 경관부터 풍기단속반, 범죄감시팀(criminal sureillance), 훈련담당자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했다.  
 


사우스웨스트, 77번가, 올림픽 경찰서에서도 근무한 경험이 있는 로드리게즈 캡틴은 2013년에 서전트로, 2021년에 루테넌트로 진급했으며, 2022년에는 마이클 무어 경찰국장 직속 행정관으로 근무했다. 이듬해 캡틴으로 진급한 뒤 사우스이스트 경찰서 부서장으로 근무하다가 올해 올림픽 경찰서로 부임했다.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