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디캡 재산세 부담 줄어든다

세율 올려도 홈스테드 공제 늘어

42만5000불 주택 기준 1603불↓
 
디캡 카운티가 올해 재산세율을 지난해보다 0.414밀(mill) 인상한 10.002밀로 결정했다. 다만 홈스테드 공제혜택을 받는 주택 소유주의 경우, 실효 재산세 부담이 오히려 줄어든다.
 
디캡카운티 커미션은 9일 올해 일반 및 병원 기금 항목의 재산세율을 10.002밀로 승인했다. 지난해 재산세율이 9.588밀임을 감안하면 11%(0.414밀) 높아진 것이지만, 교육기금 등 다른 항목을 합친 총 재산세율은 20.81밀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이는 일반 및 병원기금 항목의 세율을 올리는 대신 다른 항목의 세율을 낮췄기 때문이다.
 
또 지난해 11월 주민 76%의 찬성 투표를 거쳐 올해 시행될 EHOST 공제 혜택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재산세 부담은 더욱 줄어든다. 카운티 정부는 EHOST를 통해 판매세 1%를 홈스테드 공제 혜택으로 되돌려준다. 디캡 카운티 평균 주택 가격 42만 5000달러를 기준으로 할 때, EHOST 공제를 통해 재산세 1603달러를 감면 받을 수 있다.
 


카운티 정부는 메트로 애틀랜타 지역의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올라 재산세율을 그대로 유지해도 총 재산세 징수액은 오히려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재산세율은 주택 산정가액 1달러마다 부과되는 세금을 나타난 것으로 1밀은 0.001센트다.
 

장채원 기자 jang.chaewon@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