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2분기 주택 압류 퀸즈·브루클린이 70%

퀸즈 압류, 전년 대비 8% 증가
맨해튼·스태튼아일랜드는 감소

올해 2분기 뉴욕시 신규 주택 압류 중 70%가 퀸즈와 브루클린에 집중된 것으로 파악됐다.
 
뉴욕의 부동산 중개업체 ‘프로퍼티샤크(PropertyShark)’가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퀸즈는 올해 2분기 뉴욕시 압류 주택의 44%를 차지하는 등 5개 보로 중 압류 건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2분기 퀸즈에서는 160건의 신규 압류 건수가 발생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한 수치다. 압류 주택은 존에프케네디(JFK) 공항 인근 지역(우편번호 11413)에 집중돼 있었다.  
 
퀸즈에 이어 브루클린은 전체 압류 건수의 26%를 차지했다. 보고서는 대부분 압류 주택이 이스트 플랫부시 지역에 집중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렇듯 전년 대비 압류 주택 건수가 증가한 퀸즈·브루클린과 달리, 맨해튼과 스태태튼아일랜드의 압류 건수는 감소했다. 스태튼아일랜드는 전년 대비 주택 압류 건수가 31% 주는 등 가장 급격한 감소세를 보였고, 맨해튼의 주택 압류 건수는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파악됐다.  
 


뉴욕시 전체로 보면, 주택 압류 건수가 1분기 대비 2분기에 1% 증가했으며, 사전 가압류 주택은 26% 증가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단독주택이 압류 주택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전체 압류 주택의 66%가 단독주택과 2가구 주택인 반면, 콘도는 13%에 불과했다.  

윤지혜 기자 yoon.jihye@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