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 전철역 지하상가 공실률 75% 달해

매장 195곳 중 54곳만 운영
온라인 쇼핑·재택근무 등 영향

뉴욕시 전철역 지하상가의 공실률이 75%를 기록했다.
 
9일 뉴욕타임스·CBS에 따르면, 현재 시 전역의 지하상가 매장은 195곳으로, 이들은 교통허브라 불리는 곳에 밀집돼 있다. 그러나 현재 54곳만 운영하고 있으며, 18곳은 보수, 31곳은 입점을 협상중인 곳이다. 시 전역 지하상가의 4분의 3가량은 비어있다.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는 지난해 이 같은 매장들을 통해 5300만 달러가량의 수익을 올렸으나, 이는 팬데믹 전인 2019년 대비 줄어든 금액이다.
 
팬데믹과 맞물려 심화된 공실률은 엔데믹에도 아마존 등으로 대표되는 리테일 환경의 변화 및 줌미팅 등을 활용한 하이브리드 근무 형태의 확산으로 좀처럼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매체는 지난해 일평균 360만명의 통근객이 있었지만, 이들이 출퇴근 중 쇼핑을 하긴 어렵다고 지적했다.
 
맨해튼 미드타운 컬럼버스 서클과 다운타운의 풀턴센터 등 시의 교통허브라 불리는 곳들도 사정은 별반 다르지 않다. 컬럼버스 서클서 8년 전 40곳에 달하던 지하상가 입점 수는 현재 단 한 곳이며, 풀턴센터도 대부분 비어있다. 미드타운 포트오소리티와 록펠러센터 인근도 공실률이 높다.
 
한편 교통허브를 중심으로 한 지하상가 번영은 지난 1980년대 특수를 누렸다. MTA는 이후 2014년 14억 달러가량을 들여 풀턴센터에 쇼핑센터를 지었지만, 성적표는 좋지 않다.  

강민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