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시안 성인, 정부 신뢰도 가장 높다

연방정부 역할 믿고 비즈니스 규제 선호
아시안 민주당원 80%, 정부의 해결 지지
사회보장제도엔 확대·축소 의견 엇갈려

아시안 성인의 연방정부에 대한 신뢰도가 타인종 대비 가장 높다는 분석이 나왔다.
 
24일 여론조사 기관 퓨리서치센터가 발표한 ‘미국인의 정부 역할에 관한 견해: 이어지는 분열과 합의의 지점 그 어디쯤에서’ 리포트에 따르면, 연방정부에 대한 신뢰도가 최근 들어 상승한 22%를 기록한 가운데 아시안의 신뢰도는 36%로 ▶히스패닉(30%) ▶흑인(27%) ▶백인(19%) 대비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항상, 대부분 신뢰한다’(36%) ▶‘가끔 그렇다’(56%) ▶‘절대 아니다’(8%)로 집계됐고, 부정적 응답 역시 모든 인종중 가장 낮아 아시안의 연방정부에 대한 신뢰도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정부 역할의 적절성 질문에는 아시안의 66%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등 큰 정부를 원했고, 이는 히스패닉(70%)에 이어 2위였다.
 


인종을 통틀어 전체 응답자 기준으로는 49%가 큰 정부를 원했고, 48%는 그렇지 않았으며, 전체 응답자의 53%는 정부가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했고, 46%는 내버려두는 게 낫다고 했다.
 
아시안 민주당원의 80%는 큰 정부의 적극적 문제 해결을 원했다. 아시안 공화당원의 경우 유의미한 응답 수를 확보하지 못했다.
 
개인·비즈니스를 그냥 내버려두는 게 나을 정도로 정부 개입이 너무 많다며 작은 정부를 희망한 아시안은 34%로, 백인(54%)에 이어 2위였다.
 
다만 비즈니스 규제에 대한 의견을 직접적으로 물을 때는 긍정적 응답이 압도적이었다.
 
정부의 비즈니스 규제와 관련해선 아시안의 70%가 필요하다고 답해 전인종 중 1위였고, 이어 ▶흑인(69%) ▶히스패닉(62%) ▶백인(53%) 순이었다.
 
취약계층 공공부조와 관련해선 아시안의 40%가 더 지원해야 한다고 답해 흑인(67%)에 이어 2위였으며, 줄여야 한다는 아시안도 26%로 백인(32%)에 이은 2위였다.
 
사회보장제도에 대해선 의견이 엇갈리는 모습을 보였다. 아시안의 38%가 대상자를 더 늘리고 혜택을 확장해야 한다고 답했지만, 흑인(58%)·히스패닉(51%)보다 적었다. 현행을 유지하자는 아시안은 34%로, 백인(45%)에 이어 2위였다.
 
반면, 사회보장제도에 부정적인 아시안의 비중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특히 감축하자는 아시안은 20%로, 백인(15%)·흑인(11%)·히스패닉(8%)보다 높은 비율이었다.  
 
이번 조사는 4월 8~14일 7166명의 등록 유권자를 포함한 8709명의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일부 데이터는 5월 13~19일 성인 8638명을 조사한 결과를 반영했다. 오차범위는 ±1.5%포인트다.

강민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