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집값 5% 상승…주택시장 내년까지 호황

BofA "고금리엔 집값 하락 어려워"

뱅크오브아메리카(BofA)는 코로나19 팬데믹부터 시작된 주택시장의 붐(호황)이 내년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지난 24일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BofA는 올해 주택 가격이 4.5%, 내년에는 5%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2020년부터 최근까지 집값이 46% 올랐는데, 내년까지 누적 50% 위로 올라갈 수 있다는 뜻이다.  
 
BofA는 “일단 주택 가격이 새로운 고점에 도달하면 상승 압력이 완화될 것”이라면서도 “금리라는 주택 가격 상승의 중요한 원인이 버티는 한, 집값이 하락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시장금리의 고공행진 이후 주택 가격이 급등했다. 코로나 이전보다 대출금리가 두 배 이상으로 높아지자, 주택 매물이 순식간에 사라진 영향이다. 신규 주택 공급까지 제한돼 초과 수요가 극심했다. 거주 주택 교체에 따른 대출 재융자를 피하려고 소유주들이 매물을 거둬들였기 때문이다.  
 


연방준비제도가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는 연초 이후 약해지는 상태다. 오는 3분기부터 인하 기조를 시작해도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기에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현재 대출 상품과 주택에 머물려는 대출자들의 이른바 ‘자물쇠 효과’가 매우 강력하다고 BofA는 봤다.  
 
BofA는 “금리가 예상대로 하락하더라도 모기지 금리는 계속 상승할 수도 있다”며 “재고 주택의 거래 부족이 사라지는 데 6~8년이 걸릴 수도 있다”고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