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아이비리그도 ‘운동 특기자’가 필요하다 [ASK미국 교육/대학입시-지나김 대표]

▶문= 레거시 학생과 운동 특기자 중 누가 아이비리그에 진학할 가능성이 더 높을까?
 
 
▶답= 연방대법원이 대학입시에서 지원자의 인종을 고려하는 어퍼머티브 액션(affirmative action)을 폐지한 후 입학사정에서 동문자녀에게 특혜를 주는 제도인 ‘레거시’(legacy)가 동네 북 신세로 전락했다. 여기 저기서 레거시 제도는 백인 부유층의 전유물이며 대학들이 더 이상 레거시를 시행하지 말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아이비리그 8개 대학을 포함한 미국의 탑150 대학 중 56%는 여전히 레거시를 시행하고 있다.  
 
레거시도 그렇지만 운동 특기자도 대학입시 과정에서 적잖은 특혜를 받는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다른 대학과는 달리 아이비리그는 운동 특기자들에게 스포츠 장학금을 제공하지 않는다. 따라서 많은 운동 특기자들은 다른 대학이 제공하겠다고 제안하는 스포츠 장학금을 거절하고 아이비리그행을 택한다.  


 
운동 특기자가 갖는 상징성과 이들이 받는 특혜는 무시하기 어렵다.  
 
듀크대, 조지아대, 오클라호마대 경제학자들이 2019년 실시한 연구조사 결과 평범한 학생이 하버드대에 합격할 가능성이 1%라면, 운동 특기자의 합격 가능성은 무려 98%에 달했다. 하버드대 학생신문 ‘더 크림슨’은 2023년 운동 특기자의 하버드대 합격 가능성은 86%라며 레거시 학생의 33%보다 훨씬 높다고 보도했다. 하버드대의 2023년 가을학기 신입생 합격률은 3.41%를 기록했다.  
 
이들 데이터를 보면 운동특기자가 엘리트 대학에 합격할 가능성이 얼마나 높은지 알 수 있다. 다른 명문대들도 유사한 패턴이 나타난다. 프린스턴대 학부생의 18%는 운동 특기자이며 스탠포드는 12%이다. 브라운대는 약 1700명의 신입생 중 225명 정도를 운동 특기자로 채우는 것으로 알려졌다.  
 
UC버클리는 250명, 예일대는 200명 정도가 운동 특기자로 입학한다. 지난 수년간 명문대 캠퍼스 학부생 중 운동 특기자의 증가율이 학부생 전체보다 높게 나타났다. 2000년부터 2020년까지 미국 내 대학의 운동선수는 45% 증가했으나 전체 학부생 증가율은 33%에 그쳤다.  
 
명문대들이 운동 특기자를 받아들이면 캠퍼스의 다양성 확보에 도움이 된다. 학업성적과 시험점수만으로 학생을 뽑을 수는 없다. 운동선수들은 대학에 진학한 후 캠퍼스 문화에 기여하며 학업과 운동을 병행하며 바쁘게 지낸다. 또한 해당 대학의 재정에 적잖은 기여를 한다. 한 조사에 의하면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2019년 한해동안 풋볼 프로그램으로 3000만달러를 벌어들였다. 따라서 운동 특기자에 대한 필요성은 절대적이라고 할 수 있다.
 
 
▶문의: (855)466-2783, www.TheAdmissionMasters.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