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리노이 콩 재배 면적 증가

[로이터]

[로이터]

콩을 재배하는 일리노이 주 농가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기술 발전과 콩 사용처가 확대됨에 따라 농가에는 새로운 수익 수단으로 자리잡고 있다.  
 
일리노이 주는 전국에서 콩을 가장 많이 재배하고 있는 지역이다. 연간 6억7800만 부셸을 생산하고 있는데 최근 콩 생산은 계속 증가하고 있다.  
 
2022년 기준 콩 재배 면적은 전국적으로 18%가 증가했고 생산량 역시 30%가 늘었다.  
 


이처럼 콩 재배가 늘어나고 있는 것은 농업 기술 발전과 함께 콩을 이용한 친환경 제품이 속속 개발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콩을 이용해 친환경 디젤연료를 생산할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콩을 이용한 윤활유 개발과 함께 지붕 싱글에도 콩이 들어간 제품이 나오고 있다. 또 인쇄용 잉크에도 콩이 사용되는 경우가 흔하다.  
 
이렇게 콩을 이용한 제품은 친환경적이라 환경 오염에도 도움이 되고 생산과 제작에도 더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다. 지붕 싱글의 경우 현재까지는 아스팔트로 만들어진 싱글이 대부분이었지만 콩으로 만들어진 제품이 널리 보급될 경우 콩을 재배하는 농가 수입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보통 일리노이 주에서 생산된 콩의 80%는 분쇄돼 가축 사료로 사용된다. 나머지는 오일로 생산되어 상업용 야채 기름이나 바이오디젤로 만들어진다.  
 
콩 생산량이 크게 늘어난 이유로는 기술 발달도 영향이 있다. 씨앗이 더욱 개선된 이유가 큰데 2006년까지 전국적으로 뿌려진 콩 씨앗의 93%는 유전자 변형 등의 품종 개량을 거친 것으로 조사됐다.  
 
일리노이 주에서 재배된 콩은 보통 농가에 설치된 곡식 저장고인 사일로에 1년 정도 보관하다가 부셸로 포장돼 타 지역으로 판매된다.  
 
대부분은 일리노이 강과 미시시피 강을 이용한 수송 운송을 통해 루이지애나 주 뉴올리언스로 옮겨져 해외 수출되는 경우가 많다. 일리노이 주 콩의 주요 수출국은 멕시코와 중국 등으로 알려졌다. 

Nathan Park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