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일부 아동용 건강식 스낵서 납 검출…야채로 만든 베지 퍼프스

컨수머리포트 조사 발표
가주 기준서 최대 112%

납 함량이 우려할 수준으로 조사된 야채 퍼프스 제품들. [컨수머리포트 제공]

납 함량이 우려할 수준으로 조사된 야채 퍼프스 제품들. [컨수머리포트 제공]

시판되고 있는 일부 아동용 스낵에서 중금속이 검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컨수머리포트는 레서이블과 세레니티 키즈의 아동용 스낵인 베지 퍼프스 일부 제품에 우려할 수준의 납이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고 5일 발표했다.
 
사탕무, 당근, 감자, 토마토 등으로 만들어진 베지 퍼프스는 설탕 함유 스낵의 건강식 대안으로 부모들이 찾고 있지만 일부 카사바 기반 제품은 과도한 양의 납이나 기타 중금속을 함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컨수머리포트에 따르면 레서이블의 릴 퍼프 인터갤러틱 보이저 베지 퍼프스(LIVVB)의 경우 1회 섭취당 납 함량이 2017년부터 조사해 온 80개 이유식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도 릴 퍼프스 스위트 포테이토 애플 애스테로이드(LSPAA)와 세레니티 키즈의 토마토와 허브 본 브로스 퍼프스(THBB)는 하루 섭취량을 1.5회로, 당근과 사탕무 퍼프스(CB)는 5.5회로 제한할 것을 권고했다.  
 
가주 법(Prop.65)이 정한 최대허용섭취레벨(MADL)을 기준으로 제품별 납 함량을 살펴보면 LIVVB 112%를 비롯해 LSPAA와 THBB가 각각 60%, 53%, CB는 17%를 기록했다.  
 
반면 여배우 제니퍼 가너가 공동 창업한 원스 어폰 어 팜의 유기농 수숫가루 기반 올가닉 과일과 베지 퍼프스 2개 제품에서는 매우 낮은 수준(6%, 3%)의 납이 각각 검출됐으며 컨수머리포트가 조사한 모든 이유식 중 납 함량이 가장 낮았다.
 
이번 결과에 대해 레서이블은 성명을 통해 “가공되고 정제된 스낵보다 더 좋고 깨끗하고 자연적인 제품을 만들자는 사명을 바탕으로 설립됐다”면서 자사 모든 제품이 규제 요건을 준수한다고 항변했다.
 
세레니티 키즈도 성명을 내고 “모든 제품이 MADL 규정 이하로 조사됐다. 당사의 퍼프스는 항상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납은 지능저하,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 자폐증 등과 같은 아동의 성장 및 발달 장애와 연관된 중금속 중 하나로 가주에서는 제조업체가 판매하는 이유식에 대해 비소, 카드뮴, 납, 수은 함량을 테스트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 내년부터 연방식품의약국(FDA)의 한도 기준을 초과하는 제품을 보유한 회사는 해당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

박낙희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