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호컬, 청소년 스마트폰 규제 모색

올해 말 상세안 공개
내년 1월 시행 목표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가 내년 1월 시행을 목표로 청소년 스마트폰 규제안을 모색한다.
 
지난달 30일 호컬 주지사는 가디언과의 인터뷰에서 학교내 스마트폰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들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주지사는 “중독적인 알고리즘이 사람들을 사로잡는 것을 봤다”며 “교실에서의 사회적 교류, 연결을 끊어버리는 감옥”이라고 했다.
 
주지사는 일과시간 학생들의 소통 수단이 끊기는 것과 관련한 부모들의 우려를 인지하고 있다면서도, 지난달 28일 MSNBC와의 인터뷰를 통해 “플립폰이 있다면 괜찮을 것”이라며 “대의를 위해서다”라고 일축했다.
 
줄리 스켈포 ‘미디어 중독에 반대하는 엄마들(Mothers Against Media Addiction)’ 설립자는 “학과시간 플랫폼의 중독성에서 벗어나 실제 상호작용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뉴욕시는 앞서 지난 2월 온라인 플랫폼이 수익을 올리기 위해 청소년에게 유해한 알고리즘을 사용해 정신건강을 해쳤다는 소를 제기했다. 구글과 메타는 뉴욕주서 청소년에게 유해한 알고리즘을 제재하는 법안(S7694)과 18세 미만 청소년의 데이터 취합 및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S3281)의 통과를 저지하기 위해 82만3235달러가량을 이미 지출했으며, 향후 이 같은 로비 비용은 100만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강민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