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학생의 ‘홈타운’이 입시에 끼치는 영향 [ASK미국 교육/대학입시-지나김 대표]

▶문= 학생의 ‘홈타운’(hometown)이 대학입시에 어떤 영향을 끼치나?
 
 
▶답= 대학 입학사정관들은 지원자가 어느 지역에 사는지, 어느 고등학교에 다니는지 들여다본다. 대학들은 다양성을 갖춘 캠퍼스를 만들고 싶어한다. 인종, 문화적 다양성 뿐만 아니라 지역적 다양성도 대학들에게 중요하다.  
 
2023년 연방대법원이 대학입시에서 인종을 고려하는 것을 금지하는 판결을 내린 후 대학입시에서 지역적 다양성의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 대학들이 인종을 보고 학생을 뽑지 못하게 되었으니 지원자의 홈타운을 이용해서 다양성을 추구하는 쪽으로 방향을 튼 것이다. GPA, 택한 과목들의 수준, 과외활동, 추천서 등 다른 요소들이 입시에서 더 중요하긴 하지만 학생의 홈타운도 변수가 될 수 있다.  
 
전국의 주립대와 사립대들은 경쟁적으로 다양한 배경을 가진 학생들을 뽑는다. 하지만 주립대들은 대체로 학생의 대부분을 ‘인스테이트’(in-state) 출신들로 채우는 경향이 강하다. 가장 큰 이유는 ‘펀딩’(funding)이다. 주립대들은 주정부의 펀딩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해당 주에 사는 학생들에게 대학 교육을 제공해야 할 의무가 있다.  


 
예를 들면 칼스테이트 대학 중 하나인 샌디에고 스테이트(SDSU)는 샌디에고 카운티와 그 주변 지역에서 고등학교를 나온 학생들을 우선적으로 합격시켜야 한다. 다른 주들도 마찬가지다. 반면 사립대들은 주립대처럼 인스테이트 학생을 주로 뽑아야 한다는 규정에 얽매이지 않는다. 사립대 학생들의 홈타운은 거의 모든 주가 포함될 정도로 다양하다.  
 
가장 입학하기 어려운 탑 대학들은 ‘파이프라인 지역’(pipeline areas)에서 많은 학생들을 리크루트 한다. LA, 뉴욕,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애틀랜타, 보스턴 등이 많은 명문대 합격생을 배출하는 파이프라인 도시들이다. 규모가 큰 도시일수록 다수의 탑 대학 진학생을 배출하는 명문고가 많다. 그러나 사립대들은 대도시 출신만 뽑지는 않는다. 중간규모 도시, 시골 출신, 외국인 유학생도 선발한다.  
 
나의 출신 지역에서 많은 학생들이 지원하지 않는 대학에 원서를 넣는 것도 그 대학에 합격할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 중 하나다. 인구가 적은 도시나 시골에 거주하는 학생이 명문대 입시에서 유리하다. 경쟁자가 훨씬 적기 때문이다.  
 
학생의 홈타운이 입시에서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치는 것은 맞지만 어느 지역에 살든 내가 소속된 고등학교에서 가장 도전적인 수업을 듣고, 학교 또는 커뮤니티가 제공하는 ‘기회’를 극대화하는 것이 가장 현명한 전략이다.  
 
 
▶문의:(855)466-2783 / www.TheAdmissionMasters.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