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전철 중범죄 줄었다

작년 하반기 대비 6.4% 줄어
“경관 1000여명 추가배치 덕”
뉴욕시 경범죄는 크게 늘어

뉴욕시경(NYPD)과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가 전철 범죄서 중범죄 감소 성적표를 받아든 가운데 경범죄는 늘었다.
 
6일 NYPD 'CompStat 2.0'에 따르면 지난달 28일까지 전철 주요 중범죄는 지난해 하반기 대비 6.4% 줄어들었다. 감소세를 견인한 것은 전년 동기 대비 25% 하락한 강도와 5% 줄어든 폭력사건이다.
 
노먼 L 그랜드스태프 NYPD 트랜짓 부국장은 지난달 29일 MTA 이사회와의 회의에서 "경관 1000명 투입으로 몇 달 간 변화를 만들었다"고 했다.  
 
앞서 지난 1분기 전철서 총격·피습으로 인한 3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하면서 NYPD·MTA는 전철에 800~1000명의 경관을 추가 투입하겠다는 방침을 내놨고,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주 방위군을 투입했다. 이후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NYPD는 전철 범죄가 줄었다고 홍보했지만, 중범죄는 그렇지 못했다. 이어 무임승차자의 재범이 잦은 점에 착안, '오퍼레이션 페어 플레이(Operation Fare Play)'를 시작했다. NYPD에 따르면 이 정책 누적 단속 건수는 4만건·총기 압수는 14정이다.  
 


지난달 말까지 뉴욕시 주요 범죄는 2019년 동기 대비 10.6% 줄었고, 체포는 전년(4171건) 대비 57% 늘어난 6545건이다. 이중 중범죄로 분류되는 폭력사건으로 체포된 이들은 전년 대비 12% 늘어난 1212건이다. 경범죄는 4858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71% 늘었다.  
 
무기 소지 혐의로 체포된 이들은 전년(15명) 대비 60% 늘어난 24명이며, 칼 소지 혐의로 체포된 이들은 지난 하반기(388명) 대비 63% 늘어난 634명이다.
 
살인은 전년(2건) 대비 증가한 4건이며, 강간은 2건으로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또한 경범죄로 분류되는 1000달러 미만의 절도는 38% 늘었다.
 
한편, 지난달 22~28일 기준 109경찰서 관할 범죄는 전년(80건) 동기 대비 23.75% 줄어든 61건이지만, 강도는 전년(5건) 대비 60% 늘어나 8건이며 경범죄에 속하는 가벼운 폭행은 전년(11건) 대비 54.5% 늘어난 17건이다.  
 
지난달 28일까지의 총 범죄는 전년(1122건) 동기 대비 12.75% 줄어든 979건이지만, 차량 절도는 전년(142건) 동기 대비 14.1% 늘어난 162건이고, 경범죄는 전년(887건) 대비 2.8% 늘어난 912건, 소매 절도는 전년(453건) 대비 32.5% 증가한 600건이다.

강민혜 기자 kang.minhye@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