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 75세 이상 노인들 홈케어 받기 어렵다

고물가에 주택·생활비 제하면 10명 중 9명 감당 불가능
메디케이드 수혜자도 일정 수준 간병인 구하기 쉽지 않아

뉴욕시에 거주하는 시니어 대부분이 몸이 불편해도 홈케어(재택간호)를 받기는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파악됐다. 물가가 큰 폭으로 오르면서 주택·생활비를 제하고 나면 간병인이 직접 집으로 방문하는 홈케어를 메디케이드 없이 부담하긴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 중인 한인 커뮤니티 역시 예외는 아니다.
 
3일 하버드대 주택연구공동센터(Joint Center for Housing Studies)에 따르면, 뉴욕시에서 혼자 사는 75세 이상 노인 중 재정적으로 홈케어를 감당할 수 없는 비율은 87%에 달했다. 혼자 사는 노인 중 단 13%만이 재산문제 없이 홈케어를 받을 수 있는 셈이다. 메디케어는 서비스를 보장하지 않는 데다, 심지어는 메디케이드가 있어도 하루종일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간병인을 찾으려면 장기간 대기해야 한다고 센터 측은 설명했다.
 
팬데믹 이후 홈케어 수요는 급증했지만, 물가도 동시에 뛰어 홈케어 서비스를 개인이 감당하긴 상당히 어려워졌다는 지적이다. 특히 주택비용 부담이 큰 뉴욕시의 경우, 소득이 없는 시니어들이 렌트·모기지 비용을 제하고 나면 생활비조차 감당하기 빠듯하다. 센터 측은 "일주일에 한 번 방문하는 4시간짜리 홈케어 방문조차 부담이 큰 경우가 92% 이상"이라고 전했다.  
 
특히 센터는 전국적으로 노인이 부담하는 주거비용 부담이 커지고 있어 문제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2021년 주거비용 문제를 겪은 노인가구는 약 1120만명에 달하는데, 이들은 주택 비용에 생활비의 30% 이상을 지출하고 있었다. 이는 사상 최다 수준으로, 2016년 같은 문제를 겪은 노인 인구(970만명)보다 크게 늘었다. 센터 측은 "몇 년 내 베이비붐 세대가 80대로 접어들면서 상황은 더 악화할 것"이라며 "전국적으로 간병 인력도 줄어드는 추세라 노인들의 주택 문제와 헬스케어 서비스를 한 데 묶은 대책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단기적인 대안으로는 노인아파트 공급을 늘리고, 아파트 내에 기본 서비스를 제공하는 코디네이터를 늘리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들이 노인들의 사회활동을 도울 뿐 아니라, 의료적 비상상황시 대응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취지다.

김은별 기자 kim.eb@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