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시 곳곳으로 빈대 확산

올해 신고 건수 17% 증가…브루클린 가장 심각
망명 희망자 증가·패션위크 개최 등 원인 추정

빈대

빈대

세계 각지에서 확산되고 있는 빈대가 최근 뉴욕에서도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포스트는 11일 올해 들어 지난 10월 말까지 뉴욕에서 빈대가 확인됐다는 신고 건수가 모두 2667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17%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맨해튼과 브롱스, 브루클린, 퀸즈, 스태튼아일랜드 등 뉴욕 시내 5개 자치구 중에선 브루클린이 가장 심각한 상황인 것으로 확인됐다.
 
브루클린의 빈대 신고 건수는 전년 동기에 비해 21% 증가한 928건이었다.
 


빈대의 급증은 최근 남부 국경을 통해 입국한 망명 희망자들의 증가 현상과 관련이 있다는 견해도 제기된다.
 
뉴욕의 한 방역업체 대표는 “중남미 출신 망명 희망자들이 대거 뉴욕에 몰려들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9월 말 열렸던 뉴욕 패션위크 행사를 빈대 확산의 원인으로 지목하는 목소리도 있다.
 
올해 유럽에서 빈대 문제가 가장 처음 불거진 프랑스의 패션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뉴욕으로 출장을 오면서 빈대가 옮겨졌을 수 있다는 것이다.
 
뉴욕시는 “외국의 빈대 확산 상황을 면밀하게 점검하고 있다”며 “현재로선 뉴욕 주민들이 걱정할만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