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MTA, 저소득층에 교통혼잡료 할인 추진

연수입 5만불 이하·사회보장 프로그램 수혜 운전자
한달에 11번째 로어 맨해튼 진입부터 25%씩 할인

뉴욕시 맨해튼 60스트리트 이하에 진입하는 차량에 교통혼잡료를 부과하는 프로그램이 시행될 가능성이 높아진 가운데 프로그램을 담당하고 있는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가 저소득층 운전자에 할인 혜택을 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주목되고 있다.
 
보행자 안전과 대안 교통시스템 정보 사이트인 ‘스트리트 블로그( https://nyc.streetsblog.org/)’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MTA는 최근 연방정부가 교통혼잡료 시행 관련 환경영향 평가를 승인하자, 반대 의견을 완화하기 위해 다양한 부담 완화책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중요한 내용은 앞으로 교통혼잡료 부과가 시행되면 한 달에 11회 이상 맨해튼 60스트리트 이하에 진입하는 연수입 5만 달러(가구 수입 기준) 이하의 운전자에게는 11번째부터 25%씩 할인해 주는 것이다. 또 연수입 여하와 관계없이 SNAP 등 정부에서 시행하는 저소득층 대상 사회보장 프로그램 혜택을 받는 수혜자들도 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또 월스트리트를 비롯한 로어 맨해튼 사무실 집중 지역에 각종 물품을 전달하는 트럭 등을 위해 자정부터 오전 4~6시 사이에는 교통혼잡료를 50%만 부과하거나 또는 아예 받지 않는 방안도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와 우버·리프트 등에 대해서는 하루에 한 번만 교통혼잡료를 받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그러나 현재 택시 등에 대해서는 맨해튼 96스트리트 이하에 진입할 때마다 2달러 50센트~2달러 75센트씩을 받고 있어, 하루에 1회만 부과보다는 진입 횟수에 따라 차등 부과할 것이 유력시되고 있다.  
 
한편 MTA는 교통혼잡료를 부과하면 현재 맨해튼 혼잡지역에 통행하는 차량수가 하루 평균 71만대에서 57~60만대로 줄고, 1년에 10억 달러 이상의 수익(전액 공공시스템 개선 기금)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종원 기자 park.jongwon@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