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지금 BC주민에게 제일 중요한 건 - 주택, 의료, 범죄 순

현 NDP의 데비드 이비 업무 지지도 제일 높아
BC연합당 팰콘, 녹색당 퍼스티나우보다도 낮아

BC주 의사당 페이스북 사진

BC주 의사당 페이스북 사진

 최근 BC주민 대상 조사에서 가장 중요한 이슈로 주택 문제가 꼽혔고, 각 당 지지도에서는 현 NDP가 가장 긍정 평가를 받는 것으로 나왔다.
 
설문조사기업인 Research Co.가 9일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BC주민의 32%가 주택/빈곤/노숙자 문제를 꼽았다. 이어 의료건강, 범죄/공공안전, 경제/취업, 환경, 교육 등의 순이었다.
 
거주 지역으로 볼 때 메트로밴쿠버는 주택/빈곤/노숙자 문제에 33%, 의료건강에 26%, 범죄/공공안전에 16%, 그리고 경제/취업이 11%로 나왔다.
 
이어 각 정당 대표의 업무 성과에 대한 평가에서 주수상인 NDP의 데비드 에비에 대해 긍정평가가 59%로 가장 높게 나왔다. 반면 자유당에서 당명을 바꾼 BC연합당(BC United)의 케빈 팰콘은 38% 긍정평가에 41%가 부정평가를 받았다.
 


반면 녹색당의 소니아 퍼스티아우(Sonia Furstenau) 대표는 40% 긍정평가에 38%의 부정평가로 팰콘 대표보다 높았다. 보수당의 존 러스태드 대표는 18%의 긍정평가에 49%의 부정평가를 받았다.
 
지역별 지지도에서 이비 대표 메트로밴쿠버에서 60% 긍정평가를 받았고, 프레이져밸리에서는 76%를, 밴쿠버섬에서는 72%를 차지했다. 하지만 북부와 남부 내륙에서는 34%와 50%를 받았다.
 
이런 평가하에서 당장 오늘 선거가 있다면 어느 당을 찍을 것인가에 대해 투표를 결정한 유권자 중 46%가 NDP를, BC연합당은 33%, 그리고 녹색당은 16%로 나왔다.
 
각 지역별로 볼 때 메트로밴쿠버에서는 48%가 NDP를, 37%가 BC연합당을, 12%가 녹색당을 각각 선택했다. 프레이져밸리는 40%, 32%, 14%로 나왔다. 녹색당 지지도가 가장 높은 밴쿠버섬에서는 NDP가 40%, 녹색당이 26%, 그리고  BC연합당이 20%로 나왔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