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캐나다 한인 중심지가 위험하다-코퀴틀람 2명 총격 사망

22일 총격 추격전에 이은 강력사건 이어져
로히드하이웨이-1번 고속도로 만나는 지점

코퀴틀람 RCMP

코퀴틀람 RCMP

 캐나다에서 전체 인구 중 한인 비중이 가장 높은 코퀴틀람을 중심으로 지역에서 연 이틀 총격전과 총격 사망이 이어지면서 지역 사회에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코퀴틀람RCMP는 23일 밤 다즈 힐 로드 로드(Dawes Hill Road)와 먼드 스트리트에서 2명이 사망하는 살인사건이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후 7시 45분에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일선 경찰들은 여러 개의 탄피들과 차량 안에서 총상을 입은 채 의식불명인 2명의 피해자를 확인했다. 이중 한 명은 현장에서 사망을 했고, 다른 한 명은 병원으로 후송했으나 결국 사망했다.
 
3번째 피해자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정도의 총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망자가 나옴에 따라 사건은 살인사건합동수사대(Integrated Homicide Investigation Team, IHIT)로 수사권이 이관됐다.  
 
경찰은 사건 당시 현장을 목격한 목격자나 블랙박스(dashcam), 감시 카메라, 또는 휴대폰 등에 사건 장면이 촬영된 동영상 소지 시민의 제보를 요청했다. 또 이 사건과 관련해 정보를 갖고 있는 시민의 협조도 당부했다.
 
관련 신고는 살인사건합동수사대 정보 라인 전화(IHIT Information Line) 1-877-551-IHIT (4448) 또는 이메일 ihitinfo@rcmp-grc.gc.ca로 받고 있다.
 
한편 이번 총격 살인 사건은 전날 포트 코퀴틀람 자동차 딜러점에서 시작해 코퀴틀람과 써리까지 이어진 총격 추격전에 이어 2번 연속 일어난 강력 사건이다. 특히 전날 추격전 때문에 차량 통행이 1시간 이상 지체됐던 로히드 하이웨이와 1번 고속도로가 만나는 지점과 멀리 떨어져 있지 곳에서 연이어 발생한 것이다.
 
최근 들어 코퀴틀람을 비롯한 트라이시티에서 여러 건의 총격 사건을 비롯해 살인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1일 오전 4시에 포트 무디의 클래하니 드라이브 600블록(Klahanie Drive)에서 총격이 있었다. 현장에서 탄피가 발견됐지만 아직 피해자나 용의자는 찾지 못했다.
 
지난 9월 15일 밤에는 두 대의 SUV 차량끼리 총격전을 버리는 사건이 코퀴틀람의 하트 스트리트(Hart Street) 헤더슨 에비뉴(Henderson Avenue)에서 발생했다.
 
6월 30일에는 포트 코퀴틀람에서 피해자를 노리는 총격 사건으로 한 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이외에도 또 다른 캐나다의 한인 중심지인 버나비에서도 연이은 총격 살인 사건이 이어졌다. 이중 한 사건은 코퀴틀람 거주자가 남녀가 버나비에서 사망하는 등 캐나다에서 한인 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에서 강력 살인사건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