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인플레 2~3% 언제쯤, 시기 논쟁

모건스탠리 “내년말엔 달성”
마켓워치 “10년 이상 걸려”

기준금리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이 엇갈린 전망을 내놓고 있는 것처럼 인플레이션에서도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물가상승률이 상당히 가파른 속도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한 반면에 3%대로 회귀하는 데 평균 10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봤다.  
 
▶모건스탠리
 
최고의 포트폴리오 전략가로 통하는 모건스탠리의 마이크 윌슨은 앞으로 미국의 물가상승률이 상당히 가파른 속도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 7%대인 소비자물가(CPI) 상승률은 내년 6월 4~5% 수준으로 진정된 후 내년 말 2~3%까지 내려갈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그는 내년 인플레이션이 빠른 속도로 낮아질 것이라면서도 인플레이션을 고착화할 수 있는 두 부문이 있다고 강조했다. 바로 노동과 에너지 분야다. 윌슨은 “이 두 부문은 물가상승률을 2%보다 높게 유지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에너지는 ‘구조적으로’ 강세장에 있다”고 강조하며 물가 상승을 부추기는 주요 동력임을 시사했다. 금융정보업체 팩트셋에 따르면 에너지 관련주는 올해 들어 상승세를 기록한 유일한 섹터다.
 
그러면서 윌슨은 물가가 진정되더라도 연준이 기준금리를 다시 연초의 제로금리 수준으로 내리지는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미국 경제는 특히 노동과 에너지 부문에서 침체가 덜한데, 이는 경제가 정말 가속화하면 인플레이션이 다시 돌아올 것이고 연준이 다시 금리를 제로 수준으로 내리지 못할 것이란 점을 의미한다”며 “인플레이션이 도래했던 만큼 연준은 다시 제로금리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시장은 짧고 뜨거운 경제 주기와 함께 붐-버스트 환경에 있다”고 진단했다. 붐-버스트 환경이란 호황 단계와 침체 단계로 이뤄진 시장의 흐름을 말한다.
 
그는 “통화 정책이 지금의 인플레이션 영향으로 과거처럼 빨리 회복될 수 없기 때문에 경제 확장이 8~10년간 지속되는 게 아니라 3~4년 지속되는 시대를 맞이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마켓워치
 
재정전문 사이트 마켓워치는 1970년 이후 선진국에서의 과거 사례를 조사한 결과 물가상승률이 8%를 돌파한 이후 다시 3%대로 낮추기 위해서는 10년 이상이 걸릴 수 있다고 맞섰다.
 
마켓워치는 “1970년 이후 선진국에서 물가가 큰 폭으로 상승한 경우를 추적한 결과 8% 이상의 인플레이션이 3%대로 회귀하는 데는 6~20년이 걸렸고, 평균 10년 이상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CPI는 지난 3월 8%를 돌파했으며 지난 6월 9.1%로 고점을 찍은 후 하락했다. 지난 10월에는 시장 예상치보다 낮은 7.7%를 기록해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현재 인플레이션이 빠르게 내려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내년 인플레이션이 3.5% 이하, 2024년에는 2.6%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마켓워치는 과거에 일어나지 않았다고 해서 앞으로도 일어나지 않으리란 법은 없다면서도 “지난 52년간 인플레이션이 8~10%를 유지하다가 내려간 경우는 30%밖에 되지 않고, 나머지 70%의 경우에는 인플레이션이 8%를 돌파하면 10%를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연준의 계획대로 인플레이션이 빠르게 내려갈 확률은 20% 미만이라고 내다봤다.

진성철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