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윌레츠포인트에 축구장 건설

MLS 뉴욕시티 풋볼클럽(NYCFC) 홈구장 2027년 개장
저소득층 아파트 2500가구 등 주상 복합단지 함께 조성

퀸즈 윌레츠포인트 재개발부지에 메이저리그축구(MLS) 뉴욕시티 풋볼클럽(NYCFC)의 홈구장이 들어선다.
 
16일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은 현재 메이저리그야구(MLB) 뉴욕 메츠 홈구장인 '씨티필드' 인근 재개발부지에 NYCFC의 자체 홈구장을 건설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총 7억8000만 달러에 달하는 건설 비용은 NYCFC가 전액 부담할 예정으로 오는 2027년 개장이 목표다.
 
건설 계획에 따르면 경기장은 총 2만5000석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다. 또 경기장 건설과 함께 2500가구의 저소득층 아파트와 호텔·상업 시설을 포함한 주상 복합단지가 새롭게 조성된다.
 
뉴욕시는 NYCFC 홈구장 신설 및 윌레츠포인트 재개발 프로젝트를 통해 향후 30년간 61억 달러의 수익과 더불어 1550개의 일자리, 1만42000개의 건설 일자리 창출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윌레츠포인트는 뉴욕 메츠의 씨티필드와 US오픈 테니스 챔피온십이 열리는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 등을 갖춘 스포츠 중심지로 자리 잡을 것으로 보인다.
 
NYCFC는 지난해 MLS 챔피언전에서 우승해 창단 이후 첫 MLS컵을 들어 올린 강팀으로 이전까지는 브롱스의 양키스타디움에서 홈경기를 펼쳐왔다.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윌레츠포인트 개발로 2500개 유닛에 달하는 저소득층 아파트를 새롭게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뉴욕시 아파트 건축 역사상 40년 만에 처음으로 100% 저소득층 유닛으로 구성된다"고 강조했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