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카고 시, CTA 레드라인 확장 추진

총 예산 36억달러 5.6마일 연장 프로젝트

[CTA]

[CTA]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이 시카고 교통국(CTA) 레드라인 전철의 시카고 남부 노선을 확장하는 36억 달러 규모 프로젝트를 내놓았다.  
 
 
라이트풋 시장은 지난 16일 레드라인 확장 프로젝트를 지원할 새로운 조세담보금융제도(Tax Increment Financing, TIF)를 공개했다.  
 
TIF는 도시 개발 및 정비 차원 제도의 일종으로 각 지자체가 미래에 늘어날 조세 수입을 담보로 채권을 발행하여 개발 관련 자금 등을 조달하는 방법이다.  
 
레드라인 확장 프로젝트는 레드라인 노선 종착점을 현재의 95가에서 약 5.6마일 더 길어진 130가까지 연장할 예정이다. 새로 늘어나는 구간에는 모두 4개의 역과 전철 보수 시설 등을 추가 건설한다.  
 
라이트풋 시장은 총 36억 달러의 예산이 필요한 레드라인 연장 프로젝트에 TIF를 통해 9억5900만 달러를 마련하고 나머지 20억 달러는 연방정부 등으로부터 지원 받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라이트풋 시장은 이와 관련 "레드라인 노선 확장 프로젝트는 CTA는 물론 소외된 시카고 남부 커뮤니티에 엄청난 변화를 불러오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통 당국에 따르면 레드라인은 지난 2019년 기준 이용객 총 6700만 명으로, CTA 노선 중 가장 많은 승객이 이용하는 노선으로 기록됐다.  
라이트풋 시장의 제안이 최종 승인될 경우, TIF가 시카고 교통 관련 프로그램에 사용되는 2번째 일이 된다.  
 
앞서 시카고 시는 북부 지역에 CTA 레드라인과 퍼플라인 노선 현대화 프로젝트를 추진하면서 총 예산 21억 달러 가운데 TIF로 6억2200만 달러를 조성한 바 있다.  
 
시카고 시의회는 내달 라이트풋의 레드라인 연장 프로젝트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Kevin Rho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