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 대학에 한국학 교수 신규 임용

UC어바인·조지타운 등 5개교
한국 국제교류재단(KF) 지원

한국학 교수 신규 임용

한국학 교수 신규 임용

한국국제교류재단(이하 KF) LA사무소(소장 이중민)는 KF 지원을 통해 2022~2023학사연도부터 미국 내 5개 대학에 한국학 교수 5명을 신규 임용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신규 임용된 교수는 ▶UC어바인 미술사학과 정승연 교수(미디어), ▶UC샌타바버러 동아시아 언어문화학과 수잔 황 교수(문학) ▶조지타운대 외교대학 이연주 교수(정치학) ▶뉴욕대 인문대학 전재웅 교수(역사학) ▶미시시피대 인류학과 브리짓 마틴 교수(인류학) 등이다.
 
새로 임용되는 교수들의 전공은 정치, 역사, 문학, 미디어, 인류학으로 다양해 미국에서 한국학 강좌가 보다 폭넓게 운영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지역적으로도 동부(조지타운대, 뉴욕대), 중부(미시시피대), 서부(UC샌타바버러, UC어바인) 등 골고루 이뤄졌으며 특히 UC샌타바버러에는 첫 KF 교수직을 설치해 의미를 더했다.
 
KF는 지난 30년간 해외 대학에서 한국어·한국학 강좌 운영을 확대하고자 ‘해외대학 한국학 교수직 설치사업’을 추진해왔다. 이번 신규 임용자를 포함해 그동안 KF가 설치한 한국학 교수직은 18개국 100개 대학 156석이다.
 
KF는 "K팝과 K드라마 인기에 힘입어 한국을 더욱 깊이 있게 이해하고자 하는 학문적 관심이 꾸준히 늘고 있다"고 말했다.  
 
KF는 또 “앞으로도 해외 한국학 연구와 교육의 요람을 만들고,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