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415명 모여 '무궁화 꽃이…' 놀이

UCI 학생들 기네스북 등재
최대 인원 참가 기록 세워

한인을 포함한 1415명의 UC어바인 재학생이 지난 21일 캠퍼스에서 미국판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놀이에 참가, 최대 인원 동원 기네스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기록은 2015년 오리건 주 윌라메트 대학교에서 수립된 1203명이다.
 '오징어 게임'을 통해 널리 알려진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놀이는 명칭과 구호, 세부 규칙의 차이가 있을 뿐 전세계 수많은 국가에 존재한다. 미국엔 '빨간 불, 파란 불(red light, green light)'이란 명칭의 놀이가 있다.
 신기록 수립에 참여한 데이지 김양은 "많은 이가 오징어 게임에서 이 놀이를 봤을 것이다. 한국에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놀이를 했다"고 말했다.
 UC어바인 학생들은 이번까지 최대 인원 동원 관련 기네스 신기록을 총 8차례 세웠다. 이 중 닷지볼(2012), 물총 싸움(2013)을 포함한 5개 기록은 지금까지 깨지지 않고 있다.
사설. 미국판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으로 기네스 기록 인증을 받은 UC어바인 학생들이 환호하고 있다. 맨 앞 가운데 학생들이 인증서를 받아든 모습이 보인다. [AAX 미디어 제공]

사설. 미국판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게임으로 기네스 기록 인증을 받은 UC어바인 학생들이 환호하고 있다. 맨 앞 가운데 학생들이 인증서를 받아든 모습이 보인다. [AAX 미디어 제공]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