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워싱턴 바로보기] 트럼프의 중간선거는…

트럼프의 전략은 11월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이 압승을 거두고 2024년 대선에 재등판하겠다는 것이 아니다. 중간선거는 으레 야당이 이긴다. 인플레이션감축법, 개스값 하락, 낙태권 폐지 등으로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평가가 있지만 민주당이 얼마나 적은 차이로 지는가의 문제이지 그 이상은 아니다.  
 
연방의회가 공화당의 수중으로 들어간다고  트럼프의 재등판이 보장되지 않는다. 심지어 트럼프는 자신이 공화당 후보가 된다고 해도 2020년 대선 당시보다 절대로 유리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트럼프의 백악관 탈환 의지는 2020년 선거를 강탈당했다고 여기는 것에서 비롯된다. 그래서 2024년 대선에 대한 그의 전략은 언론이나 전문가들의 예상을 뛰어넘는 상상 밖의 방식이다.  
 
2020년 선거를 빼앗겼다고 가장 억울해하는 사람이 트럼프다.  그는 팬데믹 상황으로 어쩔 수 없이 치러진 우편투표 방식을 지방정부 관리들이 조작했다고 믿고 있다.  몇몇 선거구에서는  전혀 근거가  없는 이야기도 아니다.  그는 대통령선거에서 결정적인 변수는 선거를 관리하는 각 주의 주지사와 총무처 장관 그리고 주의 입법기관임을 절감했다. 조지아, 애리조나의 총무처 장관이 자기(대통령의 명령) 말을 들었더라면 바이든이 아니고 자신이 재선에 성공했을 것이라는 확신을 갖고 있다.  
 
 이번 중간선거에서 가장 큰 주목을 받는 곳은 애리조나주다.  반백 년 이상 지속한 공화당 독무대가 매우 빠른 속도로 민주당 쪽으로 이동하고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공화당의 주축이었던 거물 존 매케인 상원의원의 사망과 이민 이슈에서 반트럼프 노선을 주장한 제프 플레이크 상원의원의 은퇴 선언으로 벌어진 틈새를 민주당이 파고들었다.  애리조나의 자랑인 매케인을 공격한 트럼프에 대한 역풍도 크게 한몫했다. 공화당 같은 민주당원인 거스틴 시네마와  보궐선거로 연방상원에 진출한 우주비행사 출신의 마크 캘리 등 순식간에 연방상원 두 석을 모두 민주당이 차지했다.    
 
민주당이 마크 캘리 선거에 집중하는 동안 트럼프는 전국에서 자신에게 가장 충성을 바치는 마크 핀쳄 애리조나 주하원 의원을 차기 애리조나주 총무처 장관 공화당 후보로 내세웠다.  마크 핀쳄은 음모론에 입각한 백인우월주의자이고 반연방주의 민병대 조직가이다.  2021년 1월6일 연방의사당 공격에 앞장섰던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2020년 선거에서 애리조나주는 트럼프가 승리했다고 번복해야 한다고 강력하게 주장하고 있다.  
 
총무처 장관 민주당 후보인 애드리안 폰테스는 선거자금이 70만 달러인 데 비해 마크 핀쳄은 120만 달러나 모았다. 민주당의 관심이 연방상원 선거에 쏠려있는 동안 트럼프는 2024년 선거를 결정할 직위에 집중하고 있다.      
 
트럼프가 중간선거에서 심혈을 기울이는 곳은 경합 주의 주지사와  총무처 장관,  그리고 그 주의 하원 선거다.  어차피 지금의 정국 흐름을볼 때에 2024년 대선전도 기존의 경합 주에서 승패가 갈릴 것이다.  뉴욕이나 캘리포니아, 텍사스처럼 경합 주가 아닌 곳은 그의 관심 밖이다.  더 좁히면 경합 주 4곳(조지아, 애리조나, 펜실베이니아, 플로리다)의 선출직 선거관리직 선거가 트럼프의 목표다.  
 
11월 선거에 경합 주의 선거 관련 선출직에 나서는 공화당 후보들이 전적으로 트럼프의 지지와 후원을 받으면서 후보가 된 것이 드러났다.  
 
민주당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8월 말 워싱턴 모처에 민주당의 선거 전문가들이 모였다.  당내에서 가장 영향력이 큰 캠페인 요원 40여명이다.  전 백악관 고위직, 전직 의원, 그리고 이름자가 귀에 익은 전략가들이다. 이들은 트럼프에게 허를 찔렸다는 이구동성이었다.  클린턴의 책사 노릇을 톡톡히 했으며 Third Way(제3의 길)를 주도하는 매트 베넷이 슬라이드를 넘겨가면서  지명도가 높은 선거에만 쏠려있는 민주당 캠페인의 허점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2004년 민주당 개혁의 바람을 몰고 왔던 하워드 딘은  “트럼프는 경합 주의주정부 요직, 법 집행관, 주 대법원까지 선출직의 전장을 확장하면서 투자의 결실을 보고 있다”고 강력하게 경고했다.  위스콘신 민주당 의장인 벤 위클러는 이번 선거에서 트럼프의 목표는 경합 주의 입법부에서 다수당을 차지하는 것이고 이미 그렇게 되었다고 했다.  
 
  선거를 통해서 살아남으려는 트럼프는 결사적이다.  선거 결과에 불복해서 내란을 선동하면서까지 권력을 유지하려는 그의 행태가 그의 권력욕에서만 끝나는 것이 아니다. 이민 국가인 미국의 다인종 사회를 부인하는 중무장 극우 극단주의자들의  정치세력화다.  그래서 전문가들은 1860년대 남북전쟁과 비견되는 혼란의 시기라고 하기도 한다. 이들의 특징은 지독한 반이민정책의 고수다.  이민자들이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할 때다.  

김동석 / 미주한인유권자연대 대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