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국제사회 연대해 자유 지켜야”

윤석열 대통령 유엔 기조연설
21일 바이든과 한미정상회담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첫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자유’와 ‘연대’를 통한 글로벌 위기 극복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2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차 유엔총회 일반토의(General Debate) 연설에서 “국제사회에서도 어느 세계시민이나 국가의 자유가 위협받을때 국제사회가 연대해 그 자유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정상급 인사들이 참석하는 일반토의 10번째로 연단에 오른 윤 대통령은 ‘자유와 연대: 전환기 해법의 모색’(Freedom and Solidarity: Answers to the Watershed Moment)이라는 제목으로 유엔총회 연설을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현대사는 연대하고 힘을 함쳐 자유를 지키고 문명적 진보를 이룩해온 과정을 보여주고 있다”며 “오늘날 국제사회는 힘에 의한 현상 변경과 핵무기를 비롯한 대량살상무기, 인권의 집단적 유린으로 또다시 세계시민의 자유와 평화가 위협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와 평화에 대한 위협은 유엔과 국제사회가 그동안 축적해온 보편적 국제규범 체계를 강력히 지지하고 연대함으로써 극복해 나가야 한다”며 “위기를 극복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출발점은 우리가 그동안 보편적으로 받아들이고 축적한 국제 규범체계와 유엔 시스템을 존중하고 연대하는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날 뉴욕에 도착한 윤 대통령은 이날 유엔총회 연설 외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 면담, 동포간담회 등의 일정을 이어갔다. 21일에는 조 바이든 대통령 주최 리셉션에 참석하고 한미정상회담을 개최한다.  
 
>> 관계기사 한국판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