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카운터어택] 월드컵에 나간다는 건

요즘 전 세계 최고 축구선수가 누구냐는 질문을 받는다면 킬리앙 음바페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를 생각할지도, 근래 축구 좀 안 봤다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나 리오넬 메시를 떠올릴지도 모르겠다. 이번(2022~2023) 시즌 축구 좀 봤다면 당연히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시티의 엘링 홀란을 꼽을 거다. 현재(16일 기준) EPL 6경기에서 10골, 유럽 챔피언스리그 2경기에서 3골을 터뜨렸다. 1m94㎝ 큰 키와 순간 최고 초속 10.01m(100m를 9.99초에 뛰는 속도)의 스피드를 가진 그야말로 ‘득점 기계’다.
 
전 세계 축구 팬은 개막이 60여 일 앞으로 다가온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대회에서 홀란을 볼 수 없다. 아마도 홀란은 카타르가 아닌 어딘가에서 TV로 월드컵을 지켜볼 거다. 월드컵 유럽예선에서 홀란의 노르웨이는 6개 팀이 겨룬 G조 3위에 그쳐 본선에 오르지 못했다. G조에서는 1위 네덜란드만 카타르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노르웨이는 1998년 프랑스 월드컵을 끝으로 24년째 월드컵 무대를 밟지 못하고 있다.
 
세계 최고 선수가 월드컵 한 번 못 나가고 은퇴한 경우는 드물지 않다. 웨일스의 라이언 긱스와 라이베리아의 조지 웨아가 대표적이다. 우크라이나의 안드리 셰우첸코(셉첸코)도 번번이 월드컵 본선행에 실패하다가, 30세인 2006년 독일월드컵 때 비로소 본선 무대를 밟았다. 멀리 갈 것도 없다. 1953년생 차범근도 유럽을 호령한 불세출의 골잡이였지만, 하마터면 월드컵 한 번 못 나가보고 은퇴할 뻔했다. 다행히 33세인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 출전했다.  
 
지난 13일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9월 국가대표 평가전에 나설 선수 26명 명단을 공개했다. 이들은 카타르 월드컵 전 마지막 평가전인 코스타리카전(23일)과 카메룬전(27일)에 출전한다. 부상 등 변수가 없는 한 마지막 평가전 멤버가 대개 월드컵 최종엔트리(26명)로 이어진다. 마지막 시험대에 오를 선수들이 곰곰이 생각했으면 한다. 월드컵에 나간다는 것의 의미를, 곧 밟게 될 그 무대가 어떤 곳인지 말이다.
 
참, 대한축구협회가 정한 한국 축구대표팀의 이번 월드컵 목표가 16강 진출이라고 한다. 물론 과거 1승이 목표였던 시절도 있었다. 하지만 2002년 한·일 월드컵(4강)과 2010년 남아공 월드컵(16강) 등 두 차례나 16강에 올랐는데, 고장난 전축처럼 월드컵 하면 만날 16강 타령이다. 본선 같은 조에 속한 팀들 전력을 객관적으로 따져 정한 거라 할지 모르겠다. 조 편성 전에도 16강이었다. 협회도, 벤투 감독도 타성에서 벗어나 진지하게 생각해보기 바란다. 월드컵에 나간다는 것의 의미를 말이다.

장혜수 / 한국 콘텐트제작에디터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