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들이 모은 정성, "실낱같던 희망에 빛이 스몄습니다"

페루에서 식물인간 상태 VA 한인 벤자민 정 씨
후원모금에 매진하는 에밀리 벤데벤 씨 단독 인터뷰

 
 
눈물조차 나오지 않는다. 식물인간이 돼 누워있는 남편의 모습을 바라보며 느끼는 참담함은 그 강도에 있어서 고통이라는 단어로 표현할 수조차 없이 어둡고 무겁기만 했다. 먼 이국 땅에서 죽은 듯 누워있는 남편. 누군가의 돌봄이나 도움 없이는 하루도 숨이 붙어있을 수 없는 상태의 그 남편을 '사랑' 하나로 살리겠다고 어떤 일이라도 마다하지 않는 아내. 본보를 찾은 에밀리 벤데벤(39) 씨의 모습이다. 벽안의 여성이 온화한 미소와 열정을 담은 언어로 전한 두 시간 남짓 말들이 이야기로 쌓여갔다.  
"사연이 중앙일보를 통해 보도된 후 후원금이 갑자기 늘었습니다. 감사한 마음을 꼭 직접 전하고 싶었습니다."  
-

-

페루에서 봉사활동 중 수상쩍은 오토바이 교통사고를 당해 식물인간이 된 버지니아 애난데일 출신 벤자민 정(43) 씨의 딱한 사연은 워싱턴 중앙일보를 타고 LA를 거쳐 전국 한인들에게 퍼졌다. 그들의 정성으로 고펀드미 후원금액은 7만7614달러까지 늘었다. 에밀리 씨는 일단 후원금 덕택에 더이상 남편의 끼니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며 환히 웃었다. 튜브를 통해 위로 직접 공급되는 영양분을 싸구려 이유식이 아니라 싱싱한 야채와 고기로 만든 죽 등으로 대체할 수 있다는 점이 무엇보다도 감사하다고 에밀리 씨는 말했다.  
벤자민 정 씨의 현재 용태에 대해서 에밀리 씨는 “많은 이들의 기도와 응원 덕에 남편의 상황이 악화되지는 않고, 희망을 놓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매일같이 죽고 싶을 정도로 괴로운 와중에도 고아원에서 함께 봉사하던 친구 5명이 지극한 정성으로 남편을 돌봐줘 남편의 혈색도 좋고, 욕창도 좋아지고, 아주 잠깐이지만 의식이 살짝 돌아온 것 같은 순간들이 있었다"고 전했다. "하나님께서 내게도 매일 견딜 힘을 매일 공급해 주고 있어 어떻게든 버티고 있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뇌사고를 당한 이들을 위한 전문 휠체어를 사서 남편을 태워 바깥공기를 쐬어주는 것이 단기적 목표”라는 에밀리씨는 “매일같이 혼수상태에 빠진 사람들의 케이스를 공부하는데, 자극을 통해 갑자기 깨어나는 사람들이 있다더라. 그래서 친구들이 피아노도 쳐주고, 노래도 불러주고 있다. 후원금이 더 모이면 휠체어를 사서 외출도 시켜 보려고 한다”며 기적에 대한 간절함을 이야기 했다.  
“뇌신경 전문의들은 혼수상태에 빠진 지 1년이 넘어가면 희망이 감소한다고 했다. 그래서 마음이 급하다”고 한 에밀리씨. 정 씨가 ‘식물인간’이 된 지 8개월이 지났다.  
정 씨를 고향인 버지니아로 이송하려던 계획은 여전히 진행중이나 우선순위를 뒤로 밀었다. 의료비가 턱없이 비싼 미국으로 이송해봤자 싸구려 너싱홈에서 연명치료를 받는 게 전부이지만, 페루에 마련한 자택에 머문다면 값싼 의료비와 인건비로 정성스런 보살핌 속에 오랫동안 건강히 지낼 수 있다는 주변인들의 조언에 고민하고 있다.  
에밀리 씨는 “남편을 당장 보러 가고 싶어도 내년 1월까지는 비자문제로 방문하지도 못하는 상황”이다. “페루 영사관은 공식적으로 비자를 발급해줄 수는 없고, 10일간 리마에 체류할 수 있도록 긴급조치를 취해 줄테니 리마에서 비자 문제를 해결해 보라고 했다. 그래서 불확실한 희망을 가지고 리마를 가볼 예정”이라고 에밀리 씨는 말했다.  
재정적인 어려움에 대해 에밀리 씨는 “치료비로 전 재산을 사용해 신용카드 빚도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었는데, 후원금으로 신용카드 빚을 일정부분 갚고 남편의 치료비를 위해 계속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녀는 “여전히 카이저 보험사측은 보험금 지급을 거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법원에 신청한 대리인 자격 절차도 마무리가 되지 않아 절차를 진행하는 변호사 비용에만 1만불 이상 들어갔다”고도 털어놨다. 법적인 부부임에도 대리인 자격이 자동적으로 부여되지 않아 남편을 위해 어떠한 서명도 하지 못하는 상황. “최근에는 울며 H마트와 K마켓 등 한인마켓 앞에서 전단지를 나눠주며 한인들에게 모금 동참을 호소하고 있다”고 했다.
정 씨의 후원은 고펀드미(https://gofund.me/1c823225), 페이팔/젤/벤모 후원번호 7037272364를 통해 동참할 수 있다. 

박세용 기자 spark.jdaily@gmail.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