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센서스국 2021년 ACS 통계] '재택근무' 한인 4배 급증

생계비 의존 늘고 무보험자 줄어
미성년자 둔 싱글맘 빈곤율 상승

팬데믹 기간 한인들의 출퇴근 거리는 다소 짧아졌다. 또 한인 실업률이 늘어난 만큼 정부 지원금을 받는 한인도 증가했다.
 
연방 센서스국이 14일 발표한 ‘2021년 아메리칸커뮤니티서베이(ACS)’ 통계에 따르면 전국 한인들의 평균 출퇴근 시간은 27.1분으로 나타났다. 이는 2019년의 30.3분에서 3.2분이 감소한 것이다.
 
캘리포니아주 한인들의 경우 평균 출퇴근 시간은 28.7분으로 전국 평균 시간보다 1.6분이 길었다. 출퇴근 시간 단축은 재택근무와도 영향이 있다. 한인 재택근무는 팬데믹이 시작되던 2019년(5.9%)보다 무려 4배 이상 늘었다.
 
▶생계비 지원 급증
 
전체 한인 인구의 4.5%가 연방정부가 지원하는 생계보조금(SSI)을 받고 있었다. 평균 지원금은 8303달러였다. 2019년의 경우 0.1%포인트 적은 4.4%가 혜택을 받고 있었다. 2년 전 평균 지원금은 8057달러였다.  
 
SSI 신청자 규모는 미미하게 변했지만 주 정부나 카운티 정부 등이 지원하는 현금 지원 프로그램과 푸드스탬프를 받는 한인은 눈에 띄게 증가했다. 현금 지원 프로그램의 경우 전체 한인의 4.4%가 받아 2019년의 1.8%에서 2배 이상 증가했다. 평균 지원금도 2019년 3412달러에서 2배가 늘어 6967달러를 받았다.
 
푸드스탬프 수혜자 역시 2019년 전체 한인의 6.3%였지만 지난해에는 8.7%가 지원받은 것으로 조사돼 팬데믹 기간 중 소득이 줄어 저소득층으로 전락한 한인들이 증가했음을 보였다.
 
지난해 가주 정부 지원 프로그램 한인 수혜자는 전국 한인 비율보다 더 높았다.  
 
SSI 수혜자는 가주 전체 한인의 7.6%였으며 평균 7394달러의 지원금을 받았다. 또 현금 지원 프로그램 수혜자는 가주 전체 한인의 5.9%(평균 지원금 7394달러)이었으며, 푸드스탬프 수혜자는 9.9%, 10명 중 1명꼴로 파악됐다.  
 
▶미성년·싱글맘 빈곤율 증가
 
한인 빈곤율은 전체 한인의 7.7%로 2019년의 6.9%에서 11.5% 증가했다. 18세 미만 자녀가 있는 가정의 경우 빈곤율은 8.5%로 더 올랐다. 배우자 없이 18세 미만 자녀를 키우는 싱글맘 가정의 경우 빈곤율은 28.4%까지 뛰었다. 2019년도의 경우 이 수치는 19.1%였다.
 
18세 미만 미성년자의 빈곤율도 7.8%로 파악됐다. 특히 18세 미만 중 혼혈을 제외한 한인 아동의 빈곤율은 9.4%로 거의 10명 중 1명꼴로 조사됐다. 혼혈을 포함한 18세 미만 아동의 빈곤율은 7.6%였다.  
 
반면 65세 이상 시니어들의 빈곤율은 2019년 20.3%(혼혈 제외 20.2%)에서 지난해 17.6%(혼혈 제외 17.5%)로 떨어졌다. 이는 팬데믹 기간 중 연방 정부가 추가 지원한 생계보조금과 푸드스탬프 혜택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무보험자 감소
 
의료보험이 없는 한인 비율은 감소했다. 이는 연방 정부의 3차 경기부양법(ARP) 패키지에 따라 저소득층에게 의료보험 혜택을 확대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통계에 따르면 전국 한인 인구의 25.6%가 공공 의료보험(메디캘/메디케어)의 지원을 받았다. 2019년의 경우 이 비율은 22.8%였다. 특히 메디캘 프로그램 대상자격을 대폭 확대한 가주의 경우 전체 한인의 28.8%가 공공 의료보험 혜택을 받았다. 이는 2019년도의 25.8%에서 3%포인트(11.6%) 증가한 것이다.  
 
한인 무보험자는 전국의 경우 7%, 가주는 5.8%로, 2019년의 8.9%와 9.6%에서 각각 21%, 39% 감소했다.

장연화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