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싱글 핸디 골퍼 환영합니다"

KAPGA, 회원 모집 나서
월례대회 열어 기량 유지

회원 확충에 나선 미주한인골퍼모임 임원들. 맨 왼쪽부터 크리스 차 회장, 존 홍 디렉터, 홀든 김 토너먼트 위원장.

회원 확충에 나선 미주한인골퍼모임 임원들. 맨 왼쪽부터 크리스 차 회장, 존 홍 디렉터, 홀든 김 토너먼트 위원장.

오렌지카운티와 인근 지역 골프 티칭프로, 시니어 투어 멤버 등이 주축을 이룬 미주한인골퍼모임(KAPGA, 회장 크리스 차)이 신규 회원 모집에 나섰다.
 
40세 이상 남성으로 싱글 핸디(핸디가 한 자릿수)면 가입할 수 있다.
 
크리스 차 회장에 따르면 KAPGA는 2009년 처음 창립됐다. 초창기엔 티칭프로, 라이선스 보유자 등 프로 골퍼들의 모임이었지만, 2015년부터는 아마추어에게도 문호를 개방했다.
 
현재 회원은 60명이며, 이 중 프로의 비율은 약 30%다.
 
차 회장은 “창립 초기와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을 포함해 중간에 활동을 중단했다 재개한 적이 몇 번 있지만, 이제 다시 본격적인 활동에 나서기 위해 회원을 모집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KAPGA가 출범한 이유는 한인사회에 프로 수준의 토너먼트가 없기 때문이었다. 차 회장은 “수준 높은 대회에서 경기를 치르지 않으면 기량이 쇠퇴한다. 우린 매달 1회 골프 대회를 열어 기량을 유지하며 시니어 투어 도전을 돕고 있다”라고 말했다.
 
KAPGA는 매달 두 번째 주 목요일마다 남가주 곳곳의 골프장에서 정기 토너먼트를 연다. 지난 8일엔 엘도라도 골프장에서 40여 명이 모여 대회를 치렀다.
 
KAPGA는 5월과 11월엔 다른 달에 비해 큰 규모(27~36홀)의 메이저 대회도 연다.
 
존 홍 디렉터는 “KAPGA에 가입하면 골프 실력도 키우고 친목도 다질 수 있다”라며 가입을 권유했다.
 
가입 문의는 존 홍 디렉터(562-640-1177) 또는 홀든 김 토너먼트 위원장(714-588-2369)에게 하면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