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에어캐나다, 아시아 커뮤니티 여행사 초청 추석행사 열어

12월 1일 태국 직항편 취항 기념하는 자리
코로나19 축소됐던 행사 다시 만남 축하

에어캐나다의 아시아지역 마케팅팀원들이 추석행사에서 환영 인사를 하고 있다. (표영태 기자)

에어캐나다의 아시아지역 마케팅팀원들이 추석행사에서 환영 인사를 하고 있다. (표영태 기자)

캐나다의 대표 국적항공사인 에어캐나다(AIR CANADA)의 아시아지역 마케팅팀은 뉴욕 소재 태국 관광공사와 함께 동부 아시아의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이해 지난 9일 리치몬드의 한 중국식당에서 밴쿠버의 아시아계 여행사와 언론사 관계자들을 초청해 흥겨운 추석 잔치를 벌였다.  
 
에어캐나다의 록키 로 아시아지역 마케팅 총책임자를 비롯해 에어캐나다 영업본부의 한인시장을 담당하는 이동재(디제이 리) 매니저를 비롯해 각 민족사회 담당매니저들이 이날 초대된 여행사 관계자와 언론인들을 위해 원더걸스의 노바디의 노래에 맞춰 뮤직비디오를 통해 마케팅팀을 소개하면서 행사가 시작됐다.
 
이날 후원을 한 태국 뉴욕관광공사에서 온 산티 스왕챠로엔(Santi Sawangcharoen) 지점장은 에어캐나다가 12월 1일부터 캐나다 최초로 유일하게 태국에 직항편을 취항하는 것을 축하하고 이날 행사를 통해 태국의 관광자원에 대해 소개하는 기회를 가졌다.
 
스황챠로엔 지점장은 본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태국에서 K-POP 등이 젊은이들에게 인기가 있다"며, "한인 관광객도 태국을 매우 좋아하는데 이번에 캐나다에 있는 한인들이 바로 태국으로 갈 수 있는 직항편이 생겨 희소식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최근 한국에서 골프 붐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 스황챠로엔 지점장은 "태국이 한국 골프장을 갈 돈으로 해외여행도 할수있어 한인 골퍼들이 즐겨 찾는 관광지로 최고"라며, "태국은 골프 천국으로 300개 이상의 골프장이 있다. 골프를 마치고 타이 마사지도 받을 수 있어 골프 이외에 가족들이 여러 가지를 즐길 수 있는 국가"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코로나19로 에어캐나다의 마케팅 행사가 축소되면서 오랫동안 보지 못했던 중국과 한인 여행사 관계자들이 모처럼 만나 인사를 나누는 자리가 됐다.
 
행사 마지막으로 등려군의 '월량대표아적심' 노래를 한국어, 일어, 만다린, 관동어로 부르며 이날 행사를 마쳤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